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박흥식 대행 "타자들 끈질긴 승부 고무적이었다"

기사승인 2019.06.12 21:59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IA 박흥식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광주, 신원철 기자] KIA 타이거즈는 12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 7-3으로 이겼다. 2연승으로 주중 3연전 우위를 확보했다. 

양현종이 6이닝 10피안타 2실점으로 시즌 6승(7패)째를 거뒀다. 개인 5연승이다.

5월 MVP 양현종이 안타 10개를 내주면서도 실점을 최소화했다. 1회 무사 1, 3루를 1점으로 저지한 덕분에 타자들이 반격할 수 있었다. KIA는 2회 김선빈의 동점 적시타와 상대 실책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3회에는 최형우의 희생플라이, 안치홍의 적시타로 달아났다.

경기 후 박흥식 감독 대행은 "양현종이 에이스답게 자기 몫을 충분히 했다. 젊은 불펜들도 호투했다. 타자들도 득점권에서 자기 임무를 잘했다. 상대 투수와 끈질긴 승부에서 득점에 도움을 준 것이 고무적이었다고 본다. 오늘도 응원해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광주, 신원철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