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우승 날린' 작전타임…토론토 감독 "휴식 주려 했는데"

기사승인 2019.06.12 06: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토론토의 '타임아웃'은 악수가 됐다. 시리즈의 향방은 미궁에 빠졌다.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4쿼터 종료까지 3분여 남은 상황. 카와이 레너드가 연속 10득점을 폭발한 토론토는 103-97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마음이 다급해진 골든스테이트는 스테픈 커리의 3점 슛이 링을 맞고 나왔다. 경기장을 가득 채운 토론토 팬들은 ‘우승’을 예감했다. 토론토 닉 너스 감독이 타임아웃을 부르자 홈구장은 축제 분위기에 휩싸였다.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려 했다. 타임아웃 이후에 남은 에너지를 모두 쏟아부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토론토 감독)

토론토의 타임아웃은 결과론적으로 ‘악수(惡手)’가 됐다. 토론토는 완전히 흐름이 끊겼다. 경기 종료 3분을 남기고 던진 6개의 슛 가운데 5개가 빗나갔다.  

반면 골든스테이트는 재정비 시간을 가졌다. ‘패배’라는 단어를 잊고 경기에 몰입한 골든스테이트는 탐슨과 커리의 연속 3점포가 터지며 106-103으로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타임아웃 전까지 ‘신들린’ 활약을 펼친 레너드는 당시 상황을 돌아봤다. 

“아마도 감독이 우리에게 휴식을 주려고 했던 것 같다. 만약 우리가 승리했다면 타임아웃에 대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너무 이른 ‘축포’를 터뜨린 토론토는 6차전을 원정에서 치러야 한다. 6차전은 14일 오전 10시(한국 시간)에 열린다.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