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듀란트 부상' 라우리의 성숙한 대처…"우린 형제니깐"

기사승인 2019.06.11 14:3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 송승민 영상 기자] 케빈 듀란트(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부상으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카일 라우리(토론토 랩터스)는 가장 먼저 달려가 그의 몸 상태를 확인했다.

듀란트는 11일(이하 한국 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샤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토론토와 2018-19 NBA(미국프로농구) 파이널 5차전 2쿼터 2분 11초가 지난 상황에서 다쳤다.

그는 드리블하다가 공을 놓치며 통증을 호소했다. 아킬레스건 쪽 부상이었다. 한동안 코트에 앉아있던 듀란트는 동료들의 도움을 받으며 코트를 떠났다.

듀란트가 다치자 토론토 팬들의 환호성이 터졌다. 에이스 듀란트 부상에 기쁨을 표현한 것. 여기서 라우리는 성숙하게 반응했다. 먼저 듀란트에게 달려가 몸 상태를 물어본 뒤 격려했다.

토론토 팬들의 환호성이 계속되자 라우리는 손짓하면서 토론토 팬들을 조용하게 만들었다. 승리 가능성이 높아진 것보다는 다친 선수에 대한 예의를 지키자는 게 그의 생각이었다.

경기 후 라우리는 "NBA 리그에서는 우리 모두 형제다. 결국은 우리 모두 형제가 된다. 그와 같은 경쟁자가 그렇게 무너지는 걸 보고 싶지 않다"라며 격려했다.

실제로 토론토는 처음에는 환호했지만 듀란트가 경기장을 빠져나갈 때는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라우리의 반응을 보고 늦게라도 깨달았다고 볼 수 있다.

듀란트는 2019 플레이오프 휴스턴 로케츠와 시리즈 5차전에서 종아리를 다쳤다. 이후 33일 만에 복귀전에서 또 쓰러졌다. 경기 후 밥 마이어스 단장은 “아킬레스건 부상이다”고 밝혔다. 정확한 몸 상태는 이후 발표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 송승민 영상 기자

▲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빠져나가는 케빈 듀란트(왼쪽에서 두 번째). 그리고 팬들을 자제시키고 있는 카일 라우리(오른쪽에서 두 번째).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