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33일 만의 복귀' 케빈 듀란트, 파이널 5차전서 뛴다

기사승인 2019.06.11 04:2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케빈 듀란트가 파이널 5차전에서 뛴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드디어 돌아온다. 33일 만이다.

미국 스포츠 매체 'ESPN'은 11일 새벽(이하 한국 시간) 속보로 "케빈 듀란트가 복귀한다. 11일 열릴 토론토 랩터스와 NBA(미국프로농구) 파이널 5차전에서 출전한다"고 밝혔다.

듀란트는 지난달 9일 휴스턴 로케츠와 서부 콘퍼런스 플레이오프 2라운드 도중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다. 이후 결장을 계속하다 지난 10일에서야 처음 제대로된 훈련을 했다.

훈련 후 듀란트의 복귀 시기를 조율하겠다던 골든스테이트는 결국 5차전을 앞두고 칼을 빼들었다. 토론토에 1승 3패로 몰리며 한 번만 더 질 경우 시리즈가 끝나기 때문이다.

문제는 듀란트의 경기 감각이다. 무려 한 달 넘게 쉬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스티브 커 골든스테이트 감독은 "그는 케빈 듀란트다. 듀란트가 뛸 수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토론토에 위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골든스테이트와 토론토의 파이널 5차전은 11일 오전 10시 토론토 홈인 스코티아 뱅크에서 열린다. 토론토의 우승이 유력했지만 듀란트 복귀라는 변수가 생겼다. NBA 팬들은 토론토의 카와이 레너드와 듀란트의 맞대결에 큰 관심을 보일 전망이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