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리플 크라운' 매킬로이, 캐나다 오픈 우승

기사승인 2019.06.10 10:3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우승컵에 입맞추고 있는 로리 매킬로이.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시즌 두 번째 정상에 섰다.

매킬로이는 10일(한국 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해밀턴의 해밀턴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 캐나다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9언더파 61타를 쳤다. 4라운드 합계 22언더파 258타로 2위 션 로리(아일랜드)와 웨브 심프슨(미국)을 무려 7타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이다.

또한 이번 우승으로 PGA 투어 역대 세 번째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PGA 투어에서 '트리플 크라운'은 디오픈, US오픈, 캐나다오픈 3개 내셔널타이틀 대회를 모두 우승하는 것을 말한다.

매킬로이는 2011년 US오픈과 2014년 디오픈에서 우승했다. PGA 투어 트리플크라운은 리 트레비노(미국)와 타이거 우즈(미국)에 이어 매킬로이가 3번째다. PGA 투어 통산 16번째 우승컵도 들어올렸다.

이번이 캐나다오픈 첫 출전인 매킬로이는 트리플크라운뿐 아니라 대회 최소타 기록도 갈아치웠다. 종전 대회 최소타 기록은 2014년 팀 클라크(남아공), 2012년 스콧 피어시(미국), 조니 파머(미국)가 공동으로 갖고 있던 263타였다.

한편 임성재는 공동 7위로 시즌 6번째 톱10을 달성했다. 신인왕 경쟁에서도 앞서게 됐다. 배상문은 공동 27위(6언더파 274타)를 기록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