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끼리 프렌즈,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19 2R 우승

기사승인 2019.06.09 12:0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코끼리 프렌즈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코끼리 프렌즈가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19 2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8일 서울 성동구 건국대역 인근 쇼핑몰 커먼그라운드에서는 열린 컴투스 2라운드에서 한준혁, 김 철, 이정준, 김동현 등이 팀을 이룬 코끼리 프렌즈가 결승전에서 일본 교류팀인 세카이에를 19-18로 물리쳤다.

지난 1라운드에서 예선 탈락의 쓴맛을 봤던 코끼리는 2라운드에선 무쏘, PEC, 윌을 차례로 누르고 3전 전승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에선 막판까지 물고 물리는 접전을 펼친 가운데 김 철이 쐐기를 박는 2점슛을 성공 시키며 2라운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라운드 MVP는 매 경기 화려한 플레이로 팀 승리를 견인한 한준혁에게 돌아갔다. 한준혁은 “1라운드 때 모두 긴장을 많이 했던 것 같다. 1주일 전에 일본 프로리그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하면서 자신감을 얻은 것 같다”며 “힘든 몸싸움과 리바운드를 맡아서 해 주는 다른 팀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경기력 뿐만 아니라 매너 있는 플레이를 펼친 선수에게 수여하는 TISSO MVP는 윌에서 활약한 전현우에게 돌아갔다. 전현우는 50만원 상당의 TISSO 3x3 스포츠 시계를 부상을 받았다.

한편 2라운드가 열린 커먼그라운드엔  많은 팬들이 찾아 선수들을 응원했다. 전태풍(SK), 김민욱(부산 KT), 김한별(용인 삼성생명), 김명진(전 부산 KT) 등 전현역 프로농구 선수들과 배우 데이비드 맥기니스 등 연예인들도 모습을 보였다.

3라운드는 오는 15일(토) 같은 장소인 커먼그라운드에서 정오부터 펼쳐진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