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VNL 합류' 김연경 "라바리니 감독님과 선수 잇는 중간 다리 되겠다"

기사승인 2019.05.31 11:4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VNL 3주차 경기 합류를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김연경 ⓒ 대한배구협회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31, 터키 엑자시바쉬)이 2019년 FIVB(국제배구연맹)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3주차 일정을 위해 3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터키 리그 일정을 마치고 지난 8일 귀국한 김연경은 VNL 1~2주차는 국내에서 개인 훈련과 휴식을 병행하고 미국에서 열리는 3주차부터 합류하기로 했다.

한국은 VNL 3주차 경기에서 다음 달 5일(한국 시간) 오전 미국과 1차전을 치른다. 이후 브라질과 독일을 만난다. 출국을 앞둔 김연경은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님이 한국 선수들과 새롭게 하는 만큼 중간 역할을 잘해야 할 것 같다"라며 자신의 소임을 밝혔다. 다음은 김연경의 일문일답

Q 본격적으로 대표팀에 합류하는 소감은?

조금 늦게 합류하는데 어린 선수들이 정말 잘해주고 있다. 많이 힘들 텐데 가서 긍정적인 에너지를 많이 줘야 할 것 같다. 팀을 많이 도와야 할 것 같다.

Q 현재 컨디션은 어떤가?

사실 지금 몸 상태는 바로 경기에 뛸 수 있는 몸 상태는 아니다. 가서 도움이 돼야 하는데 조금 걱정이긴 하다. 경기에 바로 투입되려면 경기 감각도 필요한 데 그런 상황은 아니다. 바로 경기에서 얼마나 보여줄 수 있을지 걱정이지만 그건 감독님이 결정할 사항이다. 컨디션을 보고 결정하실 것 같다. 가서 이야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

Q 먼저 VNL에 출전한 선수들과 연락은 주고받았는지 궁금하다

김수지 선수와 연락을 주고 받았다. 감독님이 빡빡한 스타일이여서 힘들다고 이야기했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비롯한 연습도 많이 하고 있다. VNL을 현재 진행 중이지만 VNL 성적을 목표로 하는 게 아니다. 8월에 있을 2020 도쿄올림픽 대륙간 예선전을 목표로 하고 있고 경기 당일에도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고 경기에 나설 정도로 감독님이 8월 일정을 준비하려 생각 중인 것 같다. 선수들이 잘 따라서 이행하면 될 것 같다.

Q VNL 한국 경기를 보면서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경기를 보면서 어린 선수들이 잘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잘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우리가 기존에 하던 배구 스타일이 아닌 더 다양화된 배구를 하는 것 같다. 선수 구성도 감독님이 조금씩 바꿔가며 시도 중이고 플레이도 한 명에게 많은 공이 가기보다는 많은 선수에게 배분되고 있다. 수비에서도 지금 너무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서브도 그렇고 모든 면에서 희망이 있는 것 같다.

▲ 김연경 ⓒ 대한배구협회

Q 지금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지 못해 걱정도 될 것 같다.

대표 팀 선수들이 크게 바뀐 건 없어서 크게 걱정되지는 않지만 오랜만에 맞춘다는 점에서는 조금 그렇다. 감독님이 바뀌고 스타일이 완전 달라서 그게 걱정이다. 나는 기존에 유럽에서 했던 것과 비슷할 것으로 보고 괜찮다고 생각하지만, 우리나라에 와서 새롭게 하는 것이라 중간 역할을 잘해야 할 것 같다.

Q 팬들은 리시브가 안된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

리시브는 어느 팀이든 문제를 가지고 있다. 리시브는 가장 힘든 기술 가운데 하나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크게 중점을 두고 훈련한다. 리시브가 안 됐을 때 어떻게 헤쳐 나가야 하는지가 중요하다. 우리가 그걸 어떻게 준비할지를 감독님과 이야기해서 풀어나갈 수 있어야 한다.

Q (대표팀의) 어떤 부분이 가장 달라진 것 같나?

블로킹과 수비를 많이 봤다. 센터진의 공격 점유율을 많이 가져가는 것도 봤다. 감독님이 중요한 순간 중간 중간 짚어주는 게 좋은 작용이 되고 큰 도움이 되는 것 같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