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염경엽 직관’ SK 퓨처스팀, 창원 위닝시리즈에서 남긴 것

기사승인 2019.05.27 06:2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사구 후유증을 딛고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는 SK 나주환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SK 퓨처스팀(2군)이 창원 원정 3연전에서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염경엽 SK 감독이 직접 경기를 지켜보거나 보고를 받은 가운데 몇몇 수확을 확인했다.

SK 퓨처스팀은 25일과 26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2군과 경기에서 모두 이겼다. 25일에는 타선이 활발하게 터지며 11-4로 이겼고, 26일에는 마운드가 힘을 내며 3-0으로 이겼다. 

25일은 장단 16안타를 터뜨린 타선이 돋보였다. 임재현 김창평 하성진 최민재 이현석 최경모까지 총 6명이 멀티히트를 기록하는 등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했다. 마운드에서도 선발 최진호가 5이닝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퓨처스팀 관계자는 25일 경기에 대해 “최진호는 제구가 양호했고, 이전 경기에 비해 체인지업의 움직임이 좋았다”면서 “임재현이 정확한 콘택트를 선보이며 타구를 우측으로 보내는 등 좋은 모습이었다. 김창평은 꾸준히 좋은 타격 및 주루를 보여주고 있다. 최민재 또한 타석에서 집중력있게 정확한 스윙을 하고 있으며 적극적인 도루 시도도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24일 경기를 현장에서 직접 지켜보기도 한 염경엽 감독은 26일 최민재를 1군으로 올리는 등 1·2군 순환에 나섰다. 그간 계속해서 좋은 장타력을 선보인 남태혁도 1군에 올라왔다. 퓨처스팀 선수들로서는 자극을 받을 여건이었다. 

26일에는 베테랑 투수들이 중심이 된 마운드가 힘을 내며 상대에 1점도 내주지 않았다. 선발 정재원이 6이닝 무실점 호투를 선보였고 채병용 박희수 박정배로 이어진 베테랑 불펜투수들이 무실점을 합작했다. 타선도 최경모가 3안타, 임재현이 2안타를 치는 등 두 선수의 상승세가 돋보였다.

퓨처스팀 관계자는 “선발 정재원의 슬라이더 움직임이 좋아지면서 전체적으로 좋은 투구가 이뤄졌다. 박희수도 패스트볼의 코너워크와 투심패스트볼의 움직임이 좋았다. 박정배도 변화구의 움직임이 돋보였다”고 했다. 이어 “유격수 최경모가 지속적으로 안정감 있는 수비 및 미리 생각하는 플레이까지 보여주는 등 좋은 활약을 했다. 나주환은 타석에서 좋은 타이밍에 자신의 스윙을 했다”고 평가했다.

불펜 운영에 아직 변수가 있는 가운데 박희수 박정배 채병용이 지속적으로 호투를 이어 가고 있다는 것은 염경엽 감독도 반길 만한 부분이었다. 로스터에 베테랑 투수 한 명은 필요하다는 지론을 가지고 있는 염 감독이기에 더 그렇다. 한편 머리에 공을 맞은 후유증으로 2군에 있는 나주환의 움직임도 계속 좋아지고 있다. 조만간 1군 콜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