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SNS에 올린 글은? [영상]

기사승인 2019.05.26 14:3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황예린 PD]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구하라(28)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다행히 구조되며 충격을 안겼다. 

26일 강남경찰서는 구하라가 26일 오전 0시 40분께 서울 청담동에 있는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가 매니저의 신고로 구조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매니저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자택에서 구하라를 구조했으며 당시 구하라의 집 안에서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고 알려졌다. 병원으로 이송된 구하라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구하라는 지난해 9월부터 전 남자친구 최 모 씨와 폭행 등 사생활을 둘러싸고 법적 갈등을 벌였다.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 씨는 구하라에게 타박상을 입히고, 사생활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았다.

전 남자친구 최 씨와의 분쟁이 끝난 뒤에는 안검하수 수술로 인해 또 한 번 이슈의 중심에 섰다. 구하라가 근황 사진을 올리자, 일부 네티즌들이 성형수술 의혹을 제기했고 구하라는 성형수술이 아니라 의료 목적으로 안검하수를 했다고 직접 밝혔다.

계속되는 안좋은 사건들로 인해 구하라는 악성 댓글에 대한 괴로움을 호소해왔으며 최근 우울증까지 겪었다고 알려졌다. 

또 구하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기 전으로 보이는 25일 밤 자신의 SNS에 의미심장한 게시물을 연이어 게재했다. '안녕'이라는 작별 문구가 쓰인 사진을 게재하는가 하면, 힘들어도 안 힘든 척, 아파도 안 아픈 척', '한 마디의 말로 사람을 살릴 수도 죽일 수도 있다' 등 자신의 심경을 표현하는 듯한 글을 연이어 올리며 팬들을 걱정 시켰다. 현재는 게시물이 모두 삭제된 상태다. 
스포티비뉴스=황예린 PD hyr@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