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칸] 황금종려상 봉준호 감독, 수상 예상했냐는 질문에… [현장 영상]

기사승인 2019.05.26 12:2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칸(프랑스), 김현록 기자 황예린 PD]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의 황금종려상 수상을 예상했을까?

25일 오후 7시(현지시각)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최고 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은 2017년 '옥자'로 처음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입성한 뒤 2년 만에 2번째 경쟁무분 초청작으로 본상을 수상하는 기쁨을 안았다. 또 이번 수상은 한국영화 100년사에 최대 쾌거로 뽑힌다. 

이날 봉준호 감독은 프랑스어로 '메르시'(감사합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하며 무대에 올랐다. . 그는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저에게 영화적 모험이었습니다.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 작업을 가능하게 해준 건 저와 함께해 준 수많은 아티스트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봉 감독은 "이 자리에 함께해 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저의 동반자인 송강호 배우의 멘트를 이 자리에서 꼭 듣고 싶다"면서 수상자의 자리에 송강호를 불러 세웠다.

송강호는 감격에 겨운 듯 "인내심과 슬기로움과 그리고 열정을 가르쳐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의 모든 배우분들께 이 모든 영광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수상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상을 예상했냐'는 기자의 질문에 "아니다. 차례로 발표를 하니까 허들을 넘는 기분이었다. 뒤로 갈수록 마음은 흥분 되는데 현실감은 점점 없어졌다"고 전했다. 

한편, 황금종려상의 주인공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는 27일 한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칸(프랑스),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