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칸]황금종려상 봉준호, 송강호에게 영예 돌렸다 "가장 위대한 배우"

기사승인 2019.05.26 13: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칸(프랑스), 김현록 기자]"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저의 동반자인 송강호 배우"(봉준호 감독)

한국영화 최초의 영예,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품에 안은 봉준호 감독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저의 동반자"라고 칭한 송강호에게 영예를 돌렸다.

25일 오후 7시(현지시간, 한국시간 26일 오전 2시)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한국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 수상이자, 올해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을 맞이한 한국영화의 경사다.

봉준호 감독이 뜨거운 찬사 속에 올해 칸에서 선보인 '기생충'의 수상은 사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가 폐막식에 참석할 때부터 결정된 것이다 다름없었다. 그러나 다른 감독들이 하나 둘 호명되고 마지막으로 봉준호 감독만이 남자 중계 카메라 또한 그의 수상을 예감한 듯 호명 직전 봉준호 감독의 얼굴을 비췄다. 봉준호 감독의 얼굴에도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심사위원장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이 호명한 황금종려상의 주인공은 역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봉준호 감독은 놀란 듯 일어나 곁에 있던 송강호와 감격의 포옹을 나눴다.

▲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스포티비뉴스
봉준호 감독은 프랑스어로 '메르시'(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하며 무대에 올랐다. 그는 뤼미에르 극장을 가득 채운 프랑스 영화인들을 의식한 듯 "불어 연설을 준비 못했지만 언제나 프랑스 영화를 보면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저에게 큰 영감을 준 앙리 조르주 클루조와 클로드 샤브롤 두 분께 감사드립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많은 인터뷰에서 프랑스를 대표하는 두 감독인 앙리 조르주 클루조와 클로다 샤브롤의 영화에서 늘 영감을 얻는다고 고백한 바있다.

봉준호 감독의 7번째 장편인 영화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가족희비극. 봉준호 감독은 2017년 '옥자'로 처음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입성한 지 2년 만에 '기생충'으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야 말았다.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저에게 영화적 모험이었습니다.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 작업을 가능하게 해준 건 저와 함께해 준 수많은 아티스트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홍경표 촬영감독을 비롯한 스태프의 이름을 호명했다.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와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스포티비뉴스
봉준호 감독은 이어 "이 자리에 함께해 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저의 동반자인 송강호 배우의 코멘트를 이 자리에서 꼭 듣고 싶습니다"라면서 수상자의 자리에 송강호를 불러세웠다. 황금종려상 수상자가 배우에게 수상 소감의 기회를 양보하는 건 72년 역사의 칸국제영화제에서도 보기 힘든 이례적인 풍경이었다.

한껏 상기된 얼굴로 봉준호 감독의 수상을 축하하다 봉 감독의 말에 마이크 앞으로 온 송강호는 감격에 겨운 듯 "인내심과 슬기로움과 그리고 열정을 가르쳐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의 모든 배우분들께 이 모든 영광을 바치겠습니다"라고 짧게 소감을 마무리했다.

▲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스포티비뉴스
다시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저는 12살의 나이로 영화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었던 소심하고도 어리숙한 영화광이었습니다. 이 트로피를 이렇게 손에 만지게 되는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라고 고백했다. 그리고 "메르시, 메르시 보꾸(Merci, Merci Beaucoup. 감사합니다. 몹시 감사합니다)."라는 말로 영광의 순간을 마무리했다.

지난 22일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공식상영을 통해 베일을 벗은 '기생충'은 지극히 한국적이지만 또한 빈과 부의 양극화라는 세계적 사회 문제를 통찰력 있게 뽑아낸 수작.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 한 순간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흥미로운 이야기와 풍부한 은유와 상징, 유머와 페이소스, 대중성을 갖췄다. 해외 메체들도 이례적으로 예외없는 호평을 쏟아내며 극찬했다.

칸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 수상이란 한국영화 최초의 영예를 안은 '기생충'은 오는 30일 한국의 관객과 만난다. 15세관람가, 러닝타임은 131분이다.

스포티비뉴스=칸(프랑스),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