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연속 이닝 무실점" ESPN 선정 주말 ML 관전 포인트

기사승인 2019.05.25 17: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류현진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류현진의 연속 이닝 무실점은 얼마나 이어질 것인가?"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25일(이하 한국 시간) 오는 주말 경기들 관전 포인트를 짚으며 최근 빼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LA 다저스 류현진 이야기를 꺼냈다.

매체는 "류현진의 연속 이닝 무실점은 얼마나 지속될 것인가?"라며 다저스의 역사를 짚었다. 류현진은 26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를 상대로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시즌 7승에 도전한다.

류현진은 현재 31이닝 연속 무실점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3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에서 1회 1실점을 기록한 후 7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에서 9이닝 무실점 완봉승을 챙겼고, 13일 워싱턴 내셔널스와 경기에서 8이닝 무실점, 20일 신시내티 레즈와 대결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ESPN 에디 마츠 기자는 "라이브볼 시대에 가장 긴 무실점 기록 10개 가운데 4개가 다저스의 것이다. 오렐 허샤이저, 돈 드라이스데일, 잭 그레인키, 커쇼가 속한다. 류현진이 10이닝 이상을 무실점으로 막으면 다저스 투수 가운데 5번째로 10위 안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샘 밀러 기자는 "어느 시점부터 연속 이닝 무실점 기록을 주목해야 하는 가에 대해 친구와 토론을 했다. 나는 32이닝, 내 친구는 35이닝이라고 말했다. 어쨌든, 류현진은 충분히 길게 끌어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피츠버그는 올해 왼손 투수를 상대로 부진하다. 나는 낙관적으로 류현진이 6이닝 무실점을 기록한다고 예상한다"며 류현진이 무실점 투구 행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이 두 기자의 이야기를 들은 데이비드 쇼엔필드는 "피츠버그 조시 벨이 경기에 출전한다. 연속 이닝 무실점은 36이닝에서 끝날 것이다"며 조시 벨이 류현진의 무실점 행진을 막을 것으로 예상했다. 조시 벨은 5월에만 홈런 10개를 치며 류현진과 함께 강력한 '이달의 선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