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내의 맛' 조안♥김건우, 생애 첫 부부가 함께하는 연기 "이러다 이직하겠다"

기사승인 2019.05.22 00:2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조안과 김건우 부부가 처음으로 촬영에 함께했다.

21일 방송된 TV조선'아내의 맛'에서는 함께 뮤직비디오 촬영에 돌입한 조안과 김건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안은 남편 김건우와 함께 가수 디케이소울의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하게됐다. 앞서 디케이소울은 두 사람과의 친분으로 결혼식 축가를 부른적이 있었다.

뮤비촬영에 대해 조안은 "오빠와 나를 보고 뮤직비디오에 이미지가 어울릴 것 같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촬영장으로 이동하면서 두 사람은 '태양의 후예' 속 명장면을 따라하며 연기연습에 돌입했다.

디케이소울은 김건우에 대해 "더 잘생겨졌다. 내가 생각한 이미지와 잘 맞다. 굉장히 진지한 캐릭터"라고 말했다.

이어 김건우는 아내 조안의 연기 코칭에 따라 최선을 다해 촬영을 시작했다. 여러 장면과 각도에서 찍은 다양한 모습이 음악과 함께 흘러나오자 스튜디오에 자리한 출연진들은 감탄을 이어갔고 "데뷔하겠다", "이러다 이직하겠다", 일요일 아침에 뵙겠다", "너무 잘한다"라며 첫 연기 도전을 한 김건우를 칭찬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