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톡]갓세븐 "'해외보다 국내 인기 약하다'는 말에 트라우마 있어"

기사승인 2019.05.20 11:1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0일 새 미니앨범 '스피닝 탑'을 발매하는 그룹 갓세븐. 제공ㅣJYP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그룹 갓세븐이 해외 인기보다 체감이 어려운 국내 인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갓세븐은 20일 오전 서울 성수동 푸르너스가든에서 새 미니앨범 '스피닝 탑' 발매 인터뷰를 갖고 JYP 대표 보이그룹이지만 유독 인기에 겸손한 태도를 보이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뱀뱀은 "옛날에도 가끔 인터뷰에서 '해외에 비해 국내 인기가 약한데 어떠세요'라고 하시는데, 그거에 대해 트라우마가 좀 남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요즘에는 국내에서도 좋아지는 것이 보이고, 가끔 (인기를)실감할 때도 있다. 그래서 이 트라우마도 이번 컴백 후에는 좀 나아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뱀뱀은 "지금의 인기가 유지될 수 있을 지, 없어지진 않을지 불안한 마음이 있다"고도 말했다.

멤버들은 지금 잘 되고 있는 갓세븐이지만 내면에 담긴 한편의 불안함을 녹여 이번 앨범을 만들었다고 한다.

리더 JB는 "지금 너무 행복하고 좋은 상황인데, 그러다가도 문득 불안해지는 거 같다"고 최근 느끼는 감정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유겸은 "저희도 공연을 할 때 무대에서는 '이렇게 사랑받아도 되는 사람들인가' 싶어 행복을 느끼는 반면, 공연 끝나고 호텔에 돌아와 방에 있으면 불안한 감정이나 공허함도 있어서 이번 앨범에 공감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갓세븐은 이번 월드투어에서 전공연을 아레나급으로 개최한다. 매회 1만석 이상의 규모로 전세계를 강타하겠다는 포부다. 지난 월드투어보다 훨씬 커진 규모로도 갓세븐의 위상을 엿볼 수 있게 한다.

진영은 "이번에 참 감사하게도 전 지역 아레나 투어로 알고 있다. 자랑할 만한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뱀뱀은 "아직 공개되지 않은 '앤드 모어' 공연장에 포인트가 있다"며 기대감을 더했다.

20일 오후 6시에 공개되는 갓세븐의 '스피닝 탑'은 다채로운 장르와 자전적인 이야기를 녹여낸 가사로 무감있는 음악적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이클립스'는 JYP 수장 박진영이 작사, 리더 JB가 작사와 작곡에 참여한 곡이다. 과분한 사랑을 받을 자격이 있는지, 사랑을 온전히 지켜낼 수 있을지에 대한 깊은 고민을 음악으로 담았다.

갓세븐은 '스피닝 탑' 발매와 함께 아시아, 북남미, 유럽 등지에서 2019년 월드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