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은퇴' 이상화의 진심 "국민 덕분에 목표 이뤄…감사하다"

기사승인 2019.05.16 15:1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중구, 정형근 기자 / 김동현 영상 기자] '빙속 여제'의 목소리는 떨렸다. 공식 은퇴를 선언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린 이상화는 자신의 선수생활을 돌아봤다.  

이상화(30)는 1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공식 은퇴식을 열었다.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의 전설 이상화는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여자 500m에서 5위에 오르며 한국 여자 빙속 최고 기록을 세웠다. 

" 2006년 토리노 올림픽 때 팀 막내로 참가했다. 빙판 위에서 넘어지지 말고 최선을 다하자고 다짐한 게 엊그제 같은데 17년이 됐다. 어린 나이였지만 당시 목표를 세웠다. 세계선수권 대회 우승과 올림픽 금메달, 세계 기록 보유를 목표로 지금까지 달렸다. 국민들의 응원 덕분에 목표를 모두 이룰 수 있었다."

이상화는 2013년 11월 미국에서 열린 월드컵 2차 대회에서 36초36의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이상화의 기록은 현재까지 깨지지 않았다.

"기록은 언제나 깨지라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영원히 깨지지 않았으면 좋겠다.(웃음). 최근 선수들의 기량이 많이 올라왔다. 36초대 진입은 쉬워졌다. 그래도 1년 정도는 유지됐으면 좋겠다." 

그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의 역사를 새로 쓰며 '빙속 여제'로 우뚝 섰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도 여자 500m에서 우승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올림픽 2연패를 차지했다. 

"밴쿠버 올림픽 금메달은 첫 메달이었다. 그때 3위 안에만 들자고 목표를 세웠지만 깜짝 금메달을 땄다. 소치 올림픽에선 2연패를 했다. 나 자신에게 엄청난 칭찬을 해주고 싶다."

이상화는 2018년 평창올림픽에서는 단거리 최강자로 떠오른 고다이라 나오(일본)와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비록 은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국민들은 최선을 다한 이상화에게 열렬한 박수를 보냈다. 

"평창 때도 3연패라는 타이틀의 무게를 이겨내려 했는데 쉽지 않았다. 부상이 4년 전보다 커지고 있었다. 우리나라라서 긴장된 것도 있었다. 하지만 평창의 메달 색(은색)도 굉장히 예뻤다."

은퇴시기를 놓고 고심한 이상화는 평창 올림픽 이후 1년 3개월여 만에 결심을 굳혔다. 

"은퇴를 올해부터 고민했다. 원래 은퇴를 계획했다면 평창 때부터 미래 계획을 세웠을 것이다. 아직 계획을 세우지 않았다.  분에 넘치는 국민들의 응원 덕분에 목표를 모두 이룰 수 있었다. 그동안 국민 여러분과 함께라서 행복했다. 그동안 주신 많은 사랑과 응원을 평생 잊지 않고 살겠다. 그동안 감사했다."

스포티비뉴스=중구, 정형근 기자 / 김동현 영상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