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절대그이' 방민아, 연인 홍종현 팬티 훔친 스토커로 오인 받아…"그만하자 우리"

기사승인 2019.05.15 23:0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절대그이'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절대그이'의 방민아가 연인 홍종현에게 버림받았다.

15일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절대그이'(극본 양혁문, 장아미/연출 정정화)에서는 연인인 배우 마왕준(홍종현)의 깜짝 축하 파티를 준비하다 스토커로 몰린 엄다다(방민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마왕준과 7년차 비밀연애 중인 엄다다는 과거 마왕준의 무명 시절을 떠올렸다. 과거 마왕준은 "내가 수상하게 된다면 너에게 공식 사랑고백을 할 거다"라고 약속했던 것.

시간이 흘러 시상식 당일, 엄다다는 마왕준의 수상을 예상하고 몰래 가정부 특수분장을 해 그의 집에 잠입해 파티 준비를 시작했다.

은근히 수상소감에서 자신을 언급할거라 예상했던 다다는 왕준이 자신에 대한 언급이 없자 서운해 했다. 여기에 더해 마왕준은 제작진을 몰고 와 집에서 뒤풀이를 하려 했고 놀라서 화장실에 숨은 엄다다는 결국 왕준의 팬티를 들고 있는 채로 제작진과 관계자들에게 발각됐다.

왕준은 다다를 가리키며 "스토커다"라고 말했고, 다다는 경찰서로 가게 됐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