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골 1도움 기분 좋은' 한의권, "사리치 말 잘 듣고 있다"

기사승인 2019.05.15 23:4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경기 후 인터뷰에 응한 한의권

[스포티비뉴스=수원, 이종현 기자]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소속 팀 수원 삼성을 FA컵 8강으로 이끈 공격수 한의권이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자신의 맹활약에 날개를 달아준 미드필더 사리치의 말을 잘 듣고 있다고도 표현했다. 

수원은 15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 하나은행 5라운드(16강) 광주FC와 홈 맞대결에서 3-0으로 이겼다. 신세계의 선제골과 사리치, 한의권의 추가 골이 터졌다. 수원은 4년 연속 FA컵 8강에 올랐고, 원정에서 열리는 8강에서 내셔널리그 경주 한수원과 맞붙는다. 

한의권은 답답하던 전반 41분 신세계의 선제골을 도왔고 후반전 막판 쐐기 골을 기록했다. 2019시즌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한의권이다. 

경기 후 한의권은 "올시즌 골이 늦게 터져서 마음고생을 했는데, 오늘 10경기 만에 넣어서 한시름 내려놓았다. 다음 경기도 분발해서 득점 포인트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의권은 유독 호흡이 좋았던 사리치와 훈련 중에 많은 대화를 하고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 "말이 잘 안 통해서. 깊은 대화는 잘하지 못하고, 통역 통해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리치가 저에게 많은 요구를 한다. 들어주는 입장이어서 잘 듣고 있다"고 퉁명스럽게 말했다.

오는 주말 울산 현대와 리그 12라운드 홈경기에 대해서 "작년에 울산과 경기하면 많이 안 좋았다. 스스로도 팀으로도. 이번 주에 울산은 이기고 싶은 마음이 정말 간절하고. 간절한 마음이 똘똘 뭉치면 좋은 결과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수원, 이종현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