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컨디션 끌어올린' 손흥민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불타오르겠다"

기사승인 2019.05.15 11:2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 이강유 영상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영국 매체 '이브닝스탠다드'는 14일(이하 한국 시간) 리버풀(잉글랜드)과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출격을 앞둔 손흥민 인터뷰를 보도했다.

손흥민은 "휴식을 취하며 리버풀전에서 모든 것을 보여줄 수 있도록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며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에서 뛰게 돼 최고의 기분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볼 터치와 모든 순간에서 준비돼있도록 훈련해야 한다"며 "그날 경기에서 불타올랐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손흥민은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을 예정이다. 이로써 손흥민은 2010-11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소속으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출전했던 박지성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결승 무대를 밟게 된다.

이번 시즌 자신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 골(21골)에 1골이 부족한 20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리버풀을 상대로 개인 기록 경신에 도전한다.

손흥민은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누구보다 무서운 공격력을 자랑했다.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맨시티)와 챔피언스리그 8강 1, 2차전에서 3골을 몰아쳤기 때문이다. 

아약스(네덜란드)와 4강 1차전에서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손흥민은 2차전에서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지만, 활발한 움직임으로 동료들에게 기회를 만들어줬다.

손흥민은 "승패에 관해서는 미리 얘기하고 싶지 않다"며 "이 중요한 경기를 준비할 시간은 아직 많이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챔피언스리그 우승은 매우 큰 의미가 있겠지만, 우승에 실패한다면 아주 오랫동안 고통스러울 것"이라며 "리버풀은 강팀이기에 우리가 어떤 경기를 펼치는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토트넘과 리버풀의 챔피언스리그 결승은 오는 6월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단판 승부로 펼쳐진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 이강유 영상 기자

▲ 손흥민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