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평균 34.7점' 레너드, 역사상 세 번째로 뜨거웠다

기사승인 2019.05.13 18:4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 이충훈 영상 기자] 카와이 레너드(토론토 랩터스)를 어떻게 막을 수 있을까.

토론토 랩터스는 13일(이하 한국 시간) 필라델피아 76ers와 2018-19 NBA(미국 프로 농구) 동부 콘퍼런스 2라운드 7차전 홈경기에서 92-90으로 이겼다. 

마지막 버저비터가 터졌다. 레너드가 조엘 엠비드 앞에서 페이더웨이를 던졌고, 공이 높은 포물선을 그리며 림을 통과했다. 림을 맞은 공이 솟구친 뒤 몇 번이나 림을 튕기고 어렵게 득점이 되었다.

7차전뿐만 아니라 시리즈 승리의 주역은 레너드였다. 레너드는 1라운드 때부터 뜨거웠다. 평균 34.1점 FG 55.6% 3P 53.8%로 폭발력을 자랑했다. 2라운드 때도 여전히 무서웠다. 7경기 평균 34.7점 9.9리바운드 4.0어시스트 1.3스틸 FG 53.0% 3P 33.3%로 존재감을 자랑하며 콘퍼런스 파이널 진출을 이끌었다. 상대의 거센 수비에도 레너드는 꾸준했다.

이로써 레너드가 기록을 세웠다. NBA와 ABA가 통합된 1976-77시즌 이후 플레이오프 단일 시리즈 최다 득점 3위에 이름을 올린 것. 1위는 카림 압둘-자바(260점, 1977년 콘퍼런스 세미파이널), 2위는 마이클 조던(246점, 1993 파이널)이다. 이어 레너드(243점)가 자리 잡았다. 압둘-자바가 당시 7경기, 조던이 6경기, 레너드가 7경기를 각각 소화했다.

사실 레너드는 감정 표현이 많지 않다. 잘 웃지 않는다. 그러나 이날은 달랐다. 7차전 버저비터 이후 크게 환호하며 기쁨을 만끽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레너드는 "정말 좋았다. 그런 경험을 해본 적이 없다. 그 순간이 정말 기뻤고, 내 감정을 표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엠비드가 나를 막고 있었다. 그는 나보다 큰 선수다. 슛을 쏠 공간을 확보하고 수비수를 피하고자 높이 슛을 던졌다"라며 위닝슛을 회상했다.

카일 라우리 역시 "미친 경기였다. 정말 훌륭한 순간이었다. 모두가 승리를 축하하고 만끽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토론토는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에서 밀워키 벅스와 만난다. 1번 시드를 얻은 밀워키의 홈구장에서 1, 2차전이 먼저 열린다. 16일에 1차전이 펼쳐진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 이충훈 영상 기자

▲ 토론토가 카와이 레너드의 버지비터로 승리,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에 진출한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