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장풍' 김동욱 배달원 군단의 히어로 됐다 "내가 받아줄게 그 돈"

기사승인 2019.04.22 23:1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김동욱이 배달원 알바생들에게 '갑질' 행세를 한 배달음식점 대표를 응징했다.

22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에서는 조진갑(김동욱)이 배달원들의 밀린 급여를 받아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동욱은 돈을 떼어 먹는 사장에 대한 불평을 토로하고 있던 한 배달원을 우연히 만났고 배달원에게 "내가 받아줄까, 그 돈?"이라고 거래를 제안했지만 배달원들은 "벼룩의 간도 빼먹는 사람이 어른들이다. 당해보고도 모르냐"고 의심의 눈초리부터 보였다.

그러나 이내 조진갑을 믿기 시작했고 배달원들은 모두 모여 조진갑에게 고충을 토로했다. 조진갑은 배달원들과 고용주를 찾았다. 그러나 고용주는 "난 고용한 적 없다. 얘네 다 개인 사업자다. 내 직원 아니다. 사고만 치는 애들 데려다가 일 시켜줬더니 적반하장"이라고 잡아뗐지만 조진갑은 영업용 오토바이 등록증, 유니폼, 알바 구함 공고 등을 근거로 들어 사장의 근로기준법 위반행위를 손꼽았다. 이에 사장은 굴복하고 배달원들에게 밀린 급여 지급을 약속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