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레블 도전' 전북, 안양 잡고 FA컵 우승 시동 건다

기사승인 2019.04.16 10:2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전북현대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2019 KEB 하나은행 FA컵 우승을 향한 첫 시동을 건다.

 

전북현대 오는 17(저녁 7시 FC안양을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불러들여 FA컵 32강전을 치른다.

 

올 시즌 트레블 달성을 외친 전북은 AFC 챔피언스리그와 K리그와 함께 FA컵에서도 14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지난 2016년 FA컵 32강전에서 안양에 4대승을 거뒀던 전북은 이날 경기에서 3년 전의 영광을 재현하겠다는 각오다.

 

전북은 최근 ACL 포함 5경기에서 4승 1무로 무패 행진을 이어오며 팀의 분위기도 상승세를 타고 있다.

 

특히 지난 6일 인천과의 홈경기를 시작으로 우라와(일본)와 제주 원정경기까지 모두 무실점 승리를 하고 있어 지난 라운드에서 4대패를 당한 안양에 강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최전방에는 지난 제주원정에 합류하지 않고 체력을 아낀 이동국이 나설 것으로 보인다.

 

2선에서는 티아고-한승규-정혁-로페즈가 임선영과 함께 공,수를 조율하며 전주성 중원의 위엄을 선보인다.

 

수비에서는 홍정호-김민혁이 제주전에서 휴식을 취한 김진수-최철순과 무실점에 도전한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