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EPL REVIEW] '오바메양 행운의 골' 아스널, 왓포드에 1-0 승…4위 등극

기사승인 2019.04.16 05:49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화려한 세리머니를 보여주는 오바메양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아스널이 왓포드를 잡고 리그 4위로 뛰어올랐다.

아스널은 16일(한국 시간) 영국 왓포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8-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왓포드와 경기에서 오바메양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아스널은 첼시, 맨유를 끌어내렸다. 첼시와 승점이 같으나 골 득실에서 앞서 4위로 뛰어올랐다.

◆ 선발명단

아스널은 4-2-3-1 진영으로 최전방에 오바메양을 두고 공격 2선은 램지, 이워비, 미키타리안, 중원은 자카, 토레이라가 호흡을 맞췄다. 수비는 몬레알, 무스타피, 마브로파노스, 코시엘니가 배치됐다. 골문은 레노가 지켰다.

왓포드는 3-5-2 진영으로 공격은 디니와 그레이, 미드필드는 휴즈, 카포우에, 두쿠레, 마시나, 페메니아, 수비는 카바셀르, 카스카트, 얀마트가 출전했다. 골키퍼 장갑은 포스터가 꼈다.

▲ 치명적인 실수를 한 포스터
▲ 레드카드를 받고 나가면서 토레이라(왼쪽)에게 항의하는 디니
◆ 전반 : 오바메양 선제골+수적 우위 잡은 아스널

전반 초반 왓포드가 경기를 주도하는 듯 싶었으나 오바메양의 선제골로 아스널이 리드를 잡았다. 전반 10분 백패스를 받은 골키퍼 포스터가 방향을 바꿔 찬 공이 압박을 한 오바메양의 다리를 맞고 그대로 골이 됐다.

왓포드는 1분 후 디니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놓였다. 주심은 디니가 토레이라의 얼굴을 가격한 것으로 판단해 바로 레드카드를 꺼냈다.

아스널은 전반 17분 이워비가 낮게 올린 크로스를 오바메양이 슈팅했지만 수비수를 맞고 굴절돼 추가 득점 기회를 놓쳤다.

왓포드는 수적열세에 놓였지만 반격했다. 전반 20분 두쿠레의 슈팅은 레노의 선방에 막혔고, 전반 31분 카포우에의 프리킥 슈팅도 레노의 선방에 막혔다.

아스널은 전반 44분 자카의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 교체 투입된 외질(왼쪽)
◆ 후반 : 승리 지킨 아스널

아스널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토레이라를 빼고 외질을 투입했다.

후반 8분 이워비의 크로스가 오바메양을 발을 살짝 빗나가 기회를 놓쳤고, 후반 12분 미키타리안이 골대 앞에서 완벽한 기회를 잡아 슈팅했으나 포스터가 빠르게 뛰어 나와 슈팅 각도를 좁혀 선방했다.

왓포드는 후반 18분 마시나의 중거리 슈팅으로 반격했으나 골대를 강타했다.

아스널은 후반 35분 위기에 몰렸다. 그레이가 골키퍼까지 제치고 빈 골대로 슈팅을 했으나 뒤따라온 나일스가 몸을 날려 막았다.

아스널은 후반 43분 오바메양이 골대 앞까지 침투해 슈팅을 했으나 공은 골대 위로 넘어가 추가 득점 기회를 놓쳤다.

아스널은 남은 시간 리드를 지키며 승점 3점을 획득했고, 4위에 오르며 순위 경쟁에 불을 붙였다.

◆ 경기정보

2018-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왓포드 vs 아스널, 2019년 4월 16일 오전 4시(한국 시간), 비커리지 로드, 왓포드(영국)

왓포드 0-1(0-1) 아스널
득점 : / 10' 오바메양

[영상] 왓포드 vs 아스널 ⓒ 스포티비뉴스 영상팀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