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피 터뜨린 스몰링, “메시도 사고라는 거 알아”

기사승인 2019.04.13 07:0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메시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크리스 스몰링이 리오넬 메시와 특별한 감정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맨체스터유나이티드는 11(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1차전에서 바르셀로나에 0-1로 패배했다. 이제 2차전은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누에서 열린다. 4강 진출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 경기에서 스몰링은 메시와 몸싸움 과정에서 메시의 얼굴을 손으로 가격했다. 의도가 있는 행동은 아니었는데 메시가 코쪽에 타격을 당하고 코피까지 흘리며 바르셀로나 팬들로부터 스몰링은 비판을 받았다. 메시는 다음 리그 경기 출전이 불투명한 상태다.

이에 대해 스몰링은 영국 공영방송 ‘BBC’ 팟캐스트 라디오를 통해 메시와 나는 사건이 발생한 후 이야기를 나눴다. 악수도 했고 짧게 이야기를 했다. 메시도 이건 사고라는 걸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순간에는 내가 메시를 가격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경기 후 수아레스는 나에게 다가와 좋은 경기를 했고 악수를 나누며 행운을 빈다고 말했다. 경기장 안에서 경쟁하고 끝나면 존중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왜냐하면 경기 중에는 최선을 다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