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이재영 스파이크 + 문정원 서브' 한국 올스타, 2차전 3-0 완승

기사승인 2019.04.07 19:0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글 조영준 기자/제작 영상 뉴스팀] 한국 여자 배구 올스타 팀이 이재영의 호쾌한 스파이크와 문정원의 서브를 앞세워 한태전 2차전에서 승리했다.

한국 여자 배구 올스타 팀은 7일 태국 방콕 후아막체육관에서 열린 2019년 한국-태구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2차전에서 태국을 세트스코어 3-0(25-15 25-21 25-23)으로 완파했다.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는 2017년 시작됐다. 태국에서 열린 제1회 대회에서는 한국이 승자가 됐다. 지난해 경기도 화성종합스포츠타운체육관에서 열린 2회 대회에서는 태국이 이겼다.

▲ 한국 여자 배구 올스타 팀 ⓒ KOVO 제공

1승 1패를 기록한 상황에서 올해 대회는 단판 승부가 아닌 1, 2차전에 걸쳐 진행된다.

5일 나콘랏차시마의 터미널21 체육관에서 열린 1차전에서 한국은 풀세트 접전 끝에 2-3(23-25 27-29 25-23 25-23 11-15)으로 무릎을 꿇었다.

2차전에서 승리를 다짐한 한국 올스타 팀은 1차전과 비교해 한층 향상된 집중력을 보이며 태국을 물리쳤다.

박미희 감독은 1차전과 마찬가지로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에 이재영(흥국생명) 이소영(GS칼텍스)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에 박정아(한국도로공사) 미들 블로커(센터)에 김수지 김희진(이상 IBK기업은행) 세터에 이다영(현대건설) 리베로에 김해란(흥국생명)을 내보냈다.

1세트에서 태국은 세터 눗사라 똠꼼과 공격수들의 호흡이 맞지 않았다. 태국의 범실로 14-11로 앞선 한국은 문정원이 5연속 서브 득점을 올렸다. 1차전에서 인상적인 서브 루틴으로 태국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던 문정원은 장기인 서브 에이스를 내리 5개나 상대 코트에 꽂아 넣었다.

▲ 2019년 한국-태국 올스타 슈퍼매치에서 서브를 넣고 있는 문정원 ⓒ KOVO 제공

문정원의 서브로 19-11로 크게 앞선 한국은 이재영의 공격 득점과 서브에이스로 1세트를 25-15로 따냈다.

한국의 상승세는 2세트에도 계속됐다. 이재영의 호쾌한 공격은 물론 배유나와 이주아의 이동 속공도 터진 한국은 20-15로 앞서갔다. 태국은 18-20까지 추격했지만 전세를 뒤집지 못했다.

이 상황에서 한국은 이재영의 공격 득점과 아차라폰의 범실을 묶어 22-19로 점수 차를 벌렸다. 한국은 이소영의 마무리 공격 득점으로 2세트도 잡았다.

3세트 12-12에서 한국은 김희진의 공격과 블로킹 득점이 터지며 16-12로 달아났다. 먼저 20점을 넘은 한국은 승기를 잡는 듯 보였다. 그러나 태국은 끈끈한 조직력을 앞세워 21-21 동점을 만들었다. 23-23에서 한국은 문정원의 재치 있는 터치 아웃으로 한 걸음 달아났다. 승리에 한 점을 남겨 놓은 한국은 문정원의 블로킹 득점으로 3세트를 따내며 2차전의 승자가 됐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