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전력 차이가 그대로'…GSW, LAL에 18점 차 완승

기사승인 2019.04.05 13:4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드마커스 커즌스(오른쪽)
▲ 경기에 나서지 못한 르브론 제임스(왼쪽)와 이야기 중인 케빈 듀란트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 이강유 영상 기자]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여유롭게 승리를 챙겼다.

골든스테이트는 5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8-19 NBA(미국프로농구) 정규 시즌 LA 레이커스와 원정경기에서 108-90으로 이겼다.

서부 콘퍼런스 1위 골든스테이트가 압도적인 경기력을 펼쳤다. 레이커스는 홈경기지만 전력 차이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이날 승리로 골든스테이트는 지난 6경기 5승 1패 상승세를 이어 갔다.

1쿼터부터 골든스테이트가 분위기를 주도했다. 1쿼터 득점에서 무려 39-12, 27점 차로 앞섰다. 원활한 공격 흐름과 탄탄한 야투 덕분이었다. 

그러나 레이커스가 2쿼터에 힘을 내며 쫓아왔다. 주전과 벤치의 고른 득점 분포와 함께 골 밑 싸움에서 앞선 결과였다. 그러나 점수 차이를 많이 줄이진 못했다. 전반전 종료 결과, 골든스테이트가 60-42로 리드했다.

레이커스는 2쿼터 기세를 3쿼터까지 이어 가지 못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정확한 외곽슛과 빠른 템포의 농구로 다시 점수 차이를 벌렸다. 이를 이끈 선수는 드마커스 커즌스였다. 커즌스는 3쿼터에만 11점 3P 3/4로 활약했다. 

사실상 남은 시간은 가비지 타임이었다. 레이커스는 주전과 벤치가 모두 나서 경기를 펼쳤으나 경기력이 기대 이하였다. 전체적인 에너지 레벨도 떨어졌다. 알렉스 카루소나 자베일 맥기가 멋진 장면을 만들며 활약했지만 분위기를 뒤집진 못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스테픈 커리가 잠잠했지만 커즌스와 케빈 듀란트 등 여러 선수들이 번갈아 활약하며 승리했다. 커즌스가 21점 10리바운드 2스틸을 기록했고, 듀란트가 15점 6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보탰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