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4월 개최

기사승인 2019.03.15 19:2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가 4월 열린다. ⓒKOVO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한국과 태국의 여자배구 슈퍼스타들이 태국을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이하 ‘2019 한-태 슈퍼매치’)가 2017년 태국 방콕, 2018년 한국 화성에 이어 올해 태국 2개 도시에서 개최된다.

세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대회 규모를 확대하여 총 2회에 걸쳐 경기를 개최한다. 1차전은 4월 5일 (금) 12시 10분(태국 시간)에 나콘라차시마에서 개최되며 2차전은 방콕 후아막 체육관에서 4월 7일(일) 오후 3시(태국 시간)에 펼쳐진다.

2017년 태국 대회는 한국 올스타가 접전 끝에 3-2로 승리했다. 화성에서 열린 2018년 대회에서는 태국 올스타가 3-2로 이겼다.

2019 한-태 슈퍼매치에서 한국 올스타팀의 지휘봉은 도드람 2018∼2019 V-리그의 정규리그 우승팀인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잡게 됐다. 

김해란, 조송화, 이재영(이상 흥국생명), 김수지, 김희진, 고예림(이상 IBK기업은행), 이소영, 강소휘(이상 GS칼텍스), 배유나, 박정아, 문정원(이상 한국도로공사), 이다영(현대건설), 오지영(KGC인삼공사)등 V-리그 대표 스타 선수들이 태국 팬들을 만난다. 

또한 이번 시즌 V-리그에 데뷔하여 맹활약을 펼친 신인 3인방인 이주아(흥국생명), 정지윤(현대건설), 박은진(KGC인삼공사)도 V-리그를 대표하여 이번 대회에 참가한다.

2019 한-태 슈퍼매치와 함께 지난 대회에서 큰 호응을 얻었던 문화교류 콘서트가 이번 대회에서도 열릴 계획이다. 2차전이 열리기 전, 한국과 태국 팝스타들의 축하 무대가 펼쳐져 K-POP 한류가 스포츠 한류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