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젊은 피 발탁' 여자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대비 최종 훈련 돌입

기사승인 2019.03.15 18:43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B(3부리그)를 대비한 훈련에 돌입했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2019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B(3부리그)를 대비한 마지막 전력 담금질에 돌입한다. 

김상준 감독이 이끄는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17일 진천선수촌에 소집, 31일까지 합숙 훈련을 통해 2019 IIHF 디비전 1 그룹 B(세계선수권 3부) 대회 우승 해법 찾기에 나선다. 

지난해 북한과 단일팀을 구성해 2018 평창 올림픽에 출전하며 세계랭킹을 16위까지 끌어 올린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지난해 10월 김상준 감독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이후 올림픽에 출전했던 교포 선수와 베테랑들이 빠져 나간 공백을 메울 수 있는 대체 선수 발굴 작업을 진행했다. 

대표팀은 지난달 강릉에서 열린 레거시컵 2019 대회와 이달 초 일본 전지훈련을 통해 세계선수권에 출전할 22명의 선수 명단을 확정했다. 대표팀은 17일부터 진천에서 시작되는 최종 합숙훈련을 통해 전술 완성도를 높이고 레거시컵과 일본 전지훈련을 통해 드러난 허점을 보완한다는 목표다. 

지난해 이탈리아 아시아고에서 열린 2018 여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B에서 승점 11(3승 1연장승 1패)의 좋은 성적을 거두고도 이탈리아(승점 12)에 간발의 차로 뒤지며 2위에 그쳤던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6일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시작되는 2019 세계서수권 디비전 1 그룹 B 정상에 올라 2020년 디비전 1 그룹 A(세계선수권 2부)로 승격한다는 목표다. 

성패는 ‘젊은 피’의 활약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여자 대표팀에는 올림픽에 출전하지 않았던 18세 이하 대표팀 선수가 7명이나 발탁됐다. 20세 미만의 어린 선수들이 전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크게 높아졌다. 비록 경험이 부족하지만 기본기가 탄탄하고 경기력 발전 속도가 빨라 향후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를 이끌어나갈 재목으로 평가되고 있다. 

김상준 감독은 “친선 경기를 통해 드러난 가장 큰 문제점은 기복 심한 경기력이다. 특히 어려운 상대를 만났을 경우 우리가 할 수 있는 플레이를 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최종 소집 훈련을 통해 기복 없이 꾸준한 플레이를 펼치는 안정된 팀을 만들어내 2020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로 승격하는 것이 목표”라고 세계선수권을 앞두고 마지막 훈련에 돌입하는 각오를 밝혔다. 

2019 IIHF 여자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B 대회는 한국과 라트비아(18위), 카자흐스탄(19위), 중국(20위), 네덜란드(21위), 폴란드(22위)가 출전해 풀리그로 최종 순위를 가린다. 우승 팀은 2020 디비전 1 그룹 A로 승격하고, 최하위는 2020 디비전 2 그룹 A로 강등된다.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는 2017년 강릉에서 열린 디비전 2 그룹 A 대회에서 우승해 디비전 1 그룹 B로 승격했고, 지난해 2위를 차지하며 역대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3일 중국으로 출국하고 6일 네덜란드를 상대로 첫 경기를 치른다. 

▲2019 IIHF 여자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B 대표팀 명단 

▲감독=김상준 ▲코치=이규선 곽형기 ▲골리(G)=한도희, 허은비 ▲디펜스(D)=임진영, 박예은, 박채린, 김세린, 엄수연, 이소정 ▲포워드(F)=고혜인, 조수지, 이연정, 박종아, 최지연, 정시윤, 최유정, 김희원, 이은지, 최정현, 박지윤, 강나라, 최시은, 송윤하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