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백' 신현빈 "밝은 캐릭터, 이질적으로 보이지 않기 위해 노력"

기사승인 2019.03.15 15:4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배우 신현빈은 '자백'에서 하유리 역을 연기한다. 제공|tvN

[스포티비뉴스=장우영 기자] 배우 신현빈이 '자백'에서 하유리 역으로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는 tvN 새 주말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윤현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자백'은 일사부재리(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 원칙)라는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파헤치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그동안 도시적이고 차가운 캐릭터를 많이 연기한 신현빈은 연기 변신에 나섰다. 전직 기자이자 현직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로 최도현(이준호) 사무실에 빌붙어서 사는 친구 하유리라는 캐릭터다.

신현빈은 "그동안 드라마를 통해 보여드리지 않은 모습이다. 하유리라는 캐릭터가 밝고 털털하다. 자연인에 가깝다. 설정에 보면 옷도 잘 갈아입지 않는다. 정서적으로 어떻게 하면 하유리가 편안하게 보일까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현빈은 "드라마가 밝은 톤이 아니다. 그런데 내가 밝은 캐릭터이기 때문에 이질적으로 보이지 않기 위해 고민했다. 외적으로는 편한 점이 많았다. 헤어 스타일도 바꿨다. 준비 시간이 줄어들어서 대본을 더 공부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tvN 새 주말드라마 '자백'은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wyj@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