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키움 롯데 꺾고 2연승…이대호 시범경기 첫 홈런

기사승인 2019.03.15 15:5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척, 곽혜미 기자] 2019 KBO 리그 시범 경기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1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7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키움 김수환이 역전 솔로포를 날린 후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고척, 김건일 기자] 키움이 시범경기 2연승을 이어 갔다.

키움은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7회 김수환의 결승 홈런에 힘입어 롯데를 4-3으로 이겼다.

키움은 2연승으로 시범경기 전적 3승 1패를 만들었다. 롯데는 2연패로 1승 3패가 됐다.

1회 롯데가 선제점을 뽑았다. 이대호가 김동준을 상대로 왼쪽 담장을 넘겼다.

롯데 선발 장시환에게 막혀 있던 키움 타선은 5회에 점수를 뽑았다. 롯데 두 번째 투수 고효준을 상대로 대타 허정협의 1타점 2루타와 김규민의 1타점 2루타가 연속으로 터졌고 2사 3루에서 폭투로 동점을 만들었다.

박병호를 대신해 투입된 김수환이 7회 바뀐 투수 구승민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쳐 3-3 균형을 깼다.

김수환은 인천 제물포고등학교를 졸업하고 2018년 신인드래프트에서 2라운드에 넥센 유니폼을 입은 신인으로 지난 시즌 1군에서 7경기, 퓨처스리그에서 79경기 타율 0.287로 가능성을 보였다.

키움 선발 김동준은 4이닝 5피안타 2탈삼진 3실점으로 승리에 발판을 놓았다.

이대호는 1회 홈런으로 시범경기 첫 손맛을 봤다.

불펜에서 선발로 포지션을 바꾼 롯데 선발 장시환은 4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