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백' 이준호 "첫 장르물, 흥 억누르고 있다…올해 입대 계획"

기사승인 2019.03.15 15:3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PM 이준호는 '자백'에서 최도현 역을 연기한다. 제공|tvN

[스포티비뉴스=장우영 기자] 2PM 이준호가 '자백'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tvN 새 주말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윤현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자백'은 일사부재리(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 원칙)라는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좇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이준호는 변호사 최도현 역을 맡았다. 최도현은 사형수가 된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변호사가 된 남자다. 첫 장르물에 도전하는 이준호는 "이번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는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느낌이 좋았다. 내가 할거란 생각은 배제하고 보면서 하게 되면 어렵겠다고 생각했다""굉장히 많은 이야기가 있어서 어떻게 풀어내고 재밌게 보여줄 수 있는지 아직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준호는 "사형수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파헤치는데, 어떻게 진실되게 다가갈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 제작진과 대화를 나누면서 내 자신을 억누르려고 하고 있다. 튀지 않게 최도현이라는 인물에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서 흥을 자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준호는 입대를 앞두고 있기에 자백이 그의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 될지 관심사다. 이준호는 "올해 중에 입대를 계획하고 있다. 아직 정해진 건 없지만 올해가 가기 전에 입대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tvN 새 주말드라마 '자백'은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wyj@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