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열혈사제' 욕망검사 이하늬 귀환…김남길 수사, 위기맞나 [TV포커스]

기사승인 2019.03.15 14:4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SBS 금토 드라마 '열혈사제' 15일 방송분에서는 좌천 됐던 이하늬가 돌아오는 이야기가 방송 될 예정이다. 제공lSBS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열혈사제’ 좌천됐던 이하늬가 돌아온다.

SBS 금토 드라마 ‘열혈사제’(연출 이명우, 극본 박재범) 15일 방송분에는 매력적인 악인들이 등장한다. 특히 박경선(이하늬)은 출세를 위해서라면 못할 게 없는 욕망 검사지만 미워하려 해도 미워할 수 없는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SBS 금토 드라마 ‘열혈사제’는 다혈질 사제 김해일(김남길)과 바보 형사 구대영(김성균)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이다.

지난 8일 방송에서 박경선은 지방으로 좌천됐다. 그 배경에는 구담구 카르텔의 일원인 강석태(김형묵) 부장검사의 계략이 있었다. 박경선을 더욱 강력한 권력의 충견으로 만들기 위해 그녀를 지방으로 보낸 것이다. 결국 박경선은 강 부장에게 “시키시는 일은 뭐든 다 하겠다”라고 말하면서 무릎을 꿇어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열혈사제’ 제작진은 15일 17회, 18회 방송을 앞두고, 다시 서울지검으로 복귀한 박경선 검사의 귀환을 예고했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전투력을 장착한 채, 돌아온 박경선의 모습이 극 전개에 어떤 소용돌이를 몰고 올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예고 사진 속 박경선은 자신의 집무실에 앉아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강 부장 앞에서 거수경례를 하는 박경선의 모습도 담겨 있다. 강 부장과 어떤 대화를 나누는 것인지, 그 어떤 때보다 결의에 찬 박경선의 표정이 눈길을 끈다. 과연 힘을 얻은 박경선의 존재는 김해일의 수사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방으로 내려갔다가 다시 돌아온 박경선은 더욱 출세 의지를 단단히 부여잡게 된다. 경멸하던 아버지와의 만남은 박경선을 자극해 그녀가 더 절박하게 출세에 매달릴 수밖에 없는 이유를 만든다. 뿐만 아니라 박경선은 김해일을 뒷조사하던 중, 그가 신분을 밝혀서는 안 되는 사람이란 것을 알게 돼 김해일의 정체에 의문을 품는다. 이에 박경선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SBS 금토 드라마 ‘열혈사제’ 17회, 18회는 15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