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TALK] 정유진 "영리한 위하준, 편한 이종석, 섬세한 이나영"

기사승인 2019.03.15 11:5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배우 정유진은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송해린 역을 연기했다. 제공|FNC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장우영 기자] 배우 정유진이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호흡을 맞춘 이나영, 이종석, 위하준에 대해 이야기했다.

15일 오전 서울 청담동 FNC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스포티비뉴스와 만난 정유진은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호흡을 맞춘 이나영, 이종석, 위하준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정유진은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능력 있는 편집자 송해린 역을 맡았다. 정유진이 연기한 송해린은 그동안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뻔하지 않은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높이고 있다.

정유진이 연기한 송해린은 사각관계의 중심에 있었다. 차은호(이종석)을 짝사랑하다가 차였고, 지서준(위하준)과 러브라인이 싹튼다. 그리고 송해린과 지서준은 차은호와 강단이(이나영)을 이어주는 사랑의 큐피드가 된다. 뻔하지 않은 사각관계를 그리면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 배우 정유진은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송해린 역을 연기했다. 제공|FNC엔터테인먼트

정유진은 지서준 역을 맡은 위하준에 대해 "나도, 위하준도 기계적으로 연기가 되지 않는다. 장면을 연기할 때 타당한 이유가 있어야 한다. 호흡을 맞추면서 놀랐던 적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정유진은 "위하준과 노가리, 한치 장면이 있는데, 우리가 만들어 간 장면이다. 그런 부분들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하고, 너무 좋아해주고, 서로 맞춰가면서 호흡들이 너무 좋았다. 영리한 친구다"라고 덧붙였다.

정유진은 이종석과 호흡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정유진은 "전작에서 호흡을 맞춘 적이 있는데, 장르가 다르기 때문에 편안하고 친숙하게 호흡을 맞췄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는 선후배라는 관계도 있고, 내가 짝사랑은 하지만 친구처럼 티격태격하는 것도 있었다. 이종석과 하면서 느끼지 못했던 게 오고가면서 좋은 장면이 많이 생겼다"고 말했다.

▲ 배우 정유진은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송해린 역을 연기했다. 제공|FNC엔터테인먼트

이나영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정유진은 "내가 너무 팬이라는 건 모두가 알고 있다. 내 친오빠도 이나영의 팬이라서 신기해하더라. 다가가기 어려울 것 같아서 긴장도 많이 했는데, 따뜻하게 먼저 말도 해주시고, 잘 챙겨주셨다. 스태프들도 다 잘 챙겨주신다. 섬세하게 잘 챙겨주셔서 정말 대단하다고 느꼈다"고 이야기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책을 읽지 않는 세상에서 책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오는 17일 종영한다.

wyj@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