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준영, 취재진의 질문에 정색 '21시간 조사 끝에 귀가' [현장 영상]

기사승인 2019.03.15 11:3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 이나현 PD] 정준영이 21시간 넘는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카카오톡 대화방에 불법 성관계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입건된 가수 정준영은 지난 14일 오전 10시께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 21시간이 넘는 조사를 마치고 15일 오전 7시7분께 서울 서울지방경찰청 청사를 나섰다. 

정준영은 청사를 나오며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성실하고 솔직하게 진술했다"고 밝혔다. "회자되고 있는 '황금폰'에 대해서도 있는 그대로 제출하고 솔직하게 모든 걸 다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다른 질문에는 "조사를 통해 말씀드리겠다" "죄송합니다"라고만 언급한 뒤 자리를 떴다.

2016년 정준영과 가수 지코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당시 정준영의 휴대전화에 '포켓몬 도감'처럼 많은 분이 있며 '황금폰'이라 언급해 회자된 바 있다.

앞서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입건된 빅뱅 출신 승리(이승현, 29)는 16시간의 경찰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전날 오후 2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은 끝에 15일 오전 6시13분께 조사를 마쳤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