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커즌스 27P 8R 7A' 듀란트 빠진 GSW, 접전 끝 휴스턴 제압

기사승인 2019.03.14 12:5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드마커스 커즌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 이강유 영상 기자] 플레이오프를 보는 것처럼 치열했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14일(한국 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도요타 센터에서 열린 2018-19 NBA(미국프로농구) 정규 시즌 원정 경기에서 휴스턴 로케츠를 106-104로 이겼다.

서부 콘퍼런스 1위를 지킨 골든스테이트는 휴스턴과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3패 뒤 첫 승을 거뒀다. 9연승을 달리던 휴스턴은 이날 패배로 상승세를 이어 가지 못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케빈 듀란트가 오른쫄 발목 부상으로 휴스턴전에 결장했다. 하지만 스테픈 커리(24득점 5어시스트), 클레이 톰슨(30득점 6리바운드), 드마커스 커즌스(27득점 8리바운드 7어시스트)가 듀란트 공백을 잘 메웠다.

휴스턴은 무딘 공격력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제임스 하든(29득점 10어시스트), 크리스 폴(24득점 6리바운드)의 공격력도 평소처럼 폭발적이지 못했다. 낮은 3점슛 성공률(26.8%)도 발목을 잡았다.

골든스테이트가 달아나면 휴스턴이 따라갔다. 골든스테이트는 커리가 공격에서 팀을 이끌었고 커즌스의 호수비도 나왔다. 벤치에서 나온 케본 루니의 공격 리바운드도 큰 힘이 됐다.

휴스턴은 하든의 개인기로 맞섰다. 하든이 개인기로 득점을 만들 거나 수비를 몰아놓은 후 외곽으로 어시스트를 뿌렸다.

하지만 끝내 경기를 뒤집진 못했다. 커즌스를 막지 못했다. 골든스테이트는 4쿼터 커즌스에게 공격을 몰아줬다. 커즌스는 높이가 낮은 휴스턴 골밑을 적극적으로 노렸다. 골든스테이트는 커즌스의 득점으로 끝까지 리드를 지킬 수 있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