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영호, 육종암 투병 "어제 수술…응원 감사해. 이겨내겠다"[직격인터뷰]

기사승인 2019.03.14 10:5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영호(왼쪽)와 김혜진. 출처|김혜진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응원해주시는 마음을 잘 안다. 잘 이겨내겠다."

배우 김영호가 암투병 중이다. 

김영호는 지난 달 육종암 진단을 받아 13일 허벅지의 악성 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현재 입원해 항암 치료를 받고 있다. 

김영호는 14일 스포티비뉴스와의 통화에서 "갑작스러운 암 진단에 스스로도 놀랐다.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고 말했다. 그는 "수술은 잘 끝났다고 하나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며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잘 회복하겠다"고 밝혔다.

김영호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투병 및 수술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그는 "정말 많은 사람들이 함께 걱정해주고 기도 해주셔서 수술이 무사히 잘 끝난것 같습니다. 현재까지는"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힘든 싸움을 하겠지만 지금 이 응원 잊지 않겠습니다. 정말 고맙고 감사드립니다 나를 위해 울먹여주신 그마음"이라고 전했다.

배우 김혜진 또한 이날 환자복을 입고 있는 김영호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게재하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김혜진은 "악성 종양 따위 한방에 날리시고 무사히 수술 잘 마치셨다고 세상에 널리 알리라 명 받아 소식 전합니다"라며 "남은 항암치료도 거뜬이 싸워 이길 수 있도록 응원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1967년생인 김영호는 1999년 영화 '태양은 없다'로 데뷔, 드라마 '야인시대', '두 번째 프러포즈', '사랑한다 웬수야', '서동요', '소금인형', '인수대비', 영화 '밤과 낮', '하하하', '미인도'를 비롯대 다수의 작품에 출연해 온 성격파 배우다. 음반활동,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도 다재다능한 면모를 뽐냈다. 지난해 드라마 '슈츠'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으며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로 무대에도 섰다. 

roky@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