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민재는 잘했는데…'슈팅 20개 무득점-G조 최하위' 베이징이 '참 안 돕네'

기사승인 2019.03.14 05: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지난 전북현대전 이후 김민재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베이징궈안의 수비수 김민재(23)는 활약했지만, 소속 팀이 돕지 않았다. 

베이징궈안은 13일 오후 9시 중국 베이징의 노동자 경기장에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G조 조별리그 2차전 J리그의 우라와레즈와 경기를 치렀다. 김민재는 포백의 왼쪽 수비수로 선발 출전했다. 

경기는 득점 없이 0-0으로 끝났다. 베이징궈안은 홈에서 슈팅 20개를 때리며 우라와를 압도했지만, 슈팅을 하나도 기록하지 못한 우라와를 상대로 승점 3점을 따진 못했다. 

전반적으로 우라와가 베이징궈안을 상대로 위협적인 상황을 만들지 못한 것은 있지만, 김민재의 플레이가 좋았다. 몸이 가벼웠다.

전반 3분 아우구스토의 프리킥을 쇄도해 헤더하는 장면이 이날 경기 중 가장 골에 근접한 장면 중 하나였다. 

김민재는 미리 판단하고 상대의 볼을 끊었다. 전반 30분과 후반 29분이 대표적인 예다.김민재를 볼을 끊고 재빨리 앞으로 연결하며 역습을 도왔다.

하지만 팀의 득점력이 문제였다. 세드릭 바캄부가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다. 20개의 슈팅 중 유효 슛이 4개밖에 되지 않았던 것에서 알 수 있듯이 베이징궈안의 결정력이 좋지 못했다.

베이징궈안은 전북 현대 원정에서 1-3으로 졌고, 이어 홈에서 0-0으로 비기며 승점 1점 G조 최하위에 놓였다. 

우라와레즈(승점 4)가 1위, 부리람 유나이티드(승점 3)가 2위, 전북(승점 4)이 3위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