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 의식’ 번리 감독, “토트넘 케인 원맨팀 아냐, 없을 때 봤잖아”

기사승인 2019.02.22 10:1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토트넘홋스퍼전을 앞둔 션 디시 번리 감독이 손흥민을 의식했다.

번리는 23일 저녁 930(한국 시간) 터프 무어에서 열리는 2018-19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에서 토트넘홋스퍼를 상대한다. 현재 번리는 승점 27점으로 15, 토트넘은 승점 60점으로 리그 3위다.

경기를 앞두고 션 디시 번리 감독이 복귀 가능성이 높은 해리 케인을 칭찬했다. 그러면서도 케인이 없는 토트넘도 강하다며 손흥민을 의식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션 디시 감독은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케인은 톱 스트라이커다. 비록 케인 없이 토트넘이 잘했지만 그는 컨디션이 좋을 때 최고의 공격수다. 케인은 모든 것 이상을 하는 선수다. 사람들은 그가 빠르다고 말하지만 나는 그가 생각이 빠르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케인이 없을 때 토트넘은 그들 스스로를 증명했다. 토트넘에는 톱 플레이어들이 있다. 이들은 케인이 없을 때 자신 스스로를 증명했다. 물론 케인이 있다면 의심의 그림자가 사라지는 것은 당연한 이야기다고 말했다.

케인이 없을 때 가장 빛난 선수는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아시안컵에서 복귀한 후 4경기에서 모두 골을 기록하며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이 매체 역시 케인의 부상 이후 진짜 영웅은 손흥민이다라며 손흥민의 활약을 조명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