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西 기자도 감탄, “15분 뛴 이강인, 아주 훌륭했어”

기사승인 2019.02.22 07:1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강인
▲ 이강인 ⓒ강경훈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발렌시아(스페인), 강경훈 통신원 / 박주성 기자] 이강인의 활약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돋보였다.

발렌시아는 22일 새벽 255(한국 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2차전에서 셀틱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발렌시아는 1차전 2-0 승리를 바탕으로 총합 스코어 3-0으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강인은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린 채 출전을 기다렸다. 그리고 후반 30분 바스와 교체되며 경기장을 밟았다. 이강인이 투입될 때 경기장에는 그의 이름을 외치는 팬들이 많았다. 이강인은 날카로운 패스와 위협적인 슈팅 등 자신의 가치를 확실하게 보여줬다.

경기 후 스페인 언론 엘 데스마르케다비드 토레스 기자는 이강인의 활약을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아직까지 나이가 어린 이강인은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다비드 토레스 기자는 이강인은 많은 박수를 받으며 경기에 투입됐다. 또 아주 훌륭한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아직까지 시간이 더 필요하다. 그가 많이 어리기 때문이다. 이번 출전으로 이강인은 같은 나이 대에서 더욱 돋보이는 선수가 됐다고 평가했다.

경기 후 마르셀리노 감독은 이강인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나도 이강인을 넣고 싶다. 하지만 그렇게 하려면 다른 선수를 빼야 한다. 12명의 선수를 투입할 수는 없다. 현재 6명의 선수가 대기명단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강인 뛸 자격이 있다면 경기에 나설 것이다. 이강인이 다른 선수들보다 뛰어난 능력을 보여준다면 경기에 뛸 것이다. 팀을 돕는 것이라면 언제든 환영이다. 나는 항상 공정하게 보고 있다. 페란도 그 과정을 거쳤고 지금 더 많은 경기를 뛰고 있다고 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