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편히 쉬기를"…송혜교→한혜진까지 ★들, 칼 라거펠트 추모[종합]

기사승인 2019.02.20 11:2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세계적 패션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가 세상을 떠났다. 출처|칼 라거펠트 트위터

[스포티비뉴스=박수정 기자] 모델, 패션 디자이너들을 비롯해 국내 패션 관계자들이 세계적 패션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의 죽음을 추모했다.

샤넬은 19일(현지 시간) 칼 라거펠트가 프랑스 파리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라거펠트는 전날 밤 자택에서 파리 근교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다가 이날 새벽 숨을 거뒀다. 향년 85세.

20일 모델 한혜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06년 파리에서 처음 그의 무대에 올랐을 때를 잊을 수가 없다"며 "팬으로서, 모델로서, 그리고 여자로서 그와 함께 일할 수 있어 행복했다"고 칼 라거펠트를 추억했다.

이어 "그가 없는 펜디와 샤넬을 상상하는 건 힘들지만 그의 마지막 컬렉션들이 잘 마무리 되길 기도한다. 이제 마드모아젤 코코의 곁으로 또 한 명의 전설을 보내며 존경과 사랑으로 그를 추모한다. 칼. 편히 쉬기를"이라고 진심어린 추모를 전했다.

▲ 모델 혜박이 칼 라거펠트를 추모했다. 출처|혜박 인스타그램

같은날 모델 혜박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칼 라거펠트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올리며 "고마워요. 그리울 거예요"라는 추모의 글을 남겼다.

유명 모델 수주는 이날 칼 라거펠트와 추억의 담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하며 그를 그리워했다. 수주는 영문으로 된 장문의 글을 남기며 "나는 당신을 그리워하고, 존경하고,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며 칼을 향한 고맙고 뜨거운 마음을 전했다.

▲ 배우 송혜교가 칼 라거펠트를 추모했다. 출처|송혜교 인스타그램

모델 정호연 또한 "항상 존경했습니다. 감사했어요"라는 메시지와 함께 칼 라거펠트와 함께 했던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스타일리스트 한혜연도 칼의 사진과 함께 추모의 메시지를 남겼으며, 스타일리스트 신우식도 "한평생을 패션을 위해, 패션만을 위해, 패션을 사랑한 한 사람, 하늘나라에선, 영원한 삶으로 행복하시길 바랍니다"고 추모했다.

이 외에도 배우 송혜교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칼 라거펠트와 함께 작업했던 사진을 게재하며 추모의 글을 남기는 등 국내외 유명 스타들이 칼 라거펠트를 추모하고 있다.

press@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