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리갈하이' 김병옥 '음주' 악재 속 열연…진구에 패소 위기 안긴 윤박 '편애'

기사승인 2019.02.15 23:1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드라마 '리갈하이'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리갈하이'의 김병옥이 윤박을 편애하고 정상훈을 그의 '어쏘 변호사'로 내려보냈다.

1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극본 박성진, 연출 김정현)'에서는 판을 뒤집은 증인을 찾아낸 강기석(윤박)의 등장으로 처음으로 패소 위기에 처한 고태림(진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BnB의 대표 방대한(김병옥)은 그런 강기석(윤박)의 실력을 높이 사 영입 후 윤상구(정상훈)를 그의 어쏘 변호사로 내려보냈다. 강기석은 윤박을 보고 "브라더"라며 포옹했지만 윤상구는 "왜 여기 있느냐"라고 분노했고 자신이 어쏘 변호사란 사실에 분노해 "내가 이렇게 머리에 피도 안 마른 애를? 당장 사표를 쓰겠다"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그의 뒤에서 방대한이 갑자기 등장 "어서 쓰고 나가라"라고 말했다. 그 사실에 윤상구는 다시 "그런 적 없다"라며 꼬리를 내려야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