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별들의 전쟁 본격 시작, 손흥민 토트넘 대표로 등장

기사승인 2019.02.13 00:0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블리처리포트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별들의 전쟁으로 불리는 챔피언스리그의 녹아웃 스테이지가 시작된다.

맨체스터유나이티드와 파리생제르맹은 13일 오전 5(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리는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1차전에서 맞붙는다. 하루 뒤에는 토트넘홋스퍼와 보루시아도르트문트가 맞붙는다.

미국 스포츠 매체 블리처 리포트는 챔피언스리그 녹아웃 스테이지를 앞두고 경기에 나서는 16팀의 대표 선수를 만화 캐릭터에 접목한 이미지를 전했다. 여기서 손흥민은 토트넘 대표로 등장해 리오넬 메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함께 등장했다.

손흥민은 명실상부 최근 토트넘의 핵심 선수다. 해리 케인, 델레 알리가 부상으로 빠진 상황, 최근 펼쳐진 11경기에서 무려 10골을 몰아넣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매 경기 선발로 나서고 있는 손흥민을 보면서 늘 환하게 웃는 이유다.

경기를 앞두고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는 양 팀의 예상 선발명단을 전했다. 역시 양봉업자 손흥민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현재 손흥민은 분데스리가 시절을 포함해 도르트문트를 상대로만 10경기에서 8골을 기록하고 있다.

토트넘은 3-5-2 포메이션이다. 최전방에 손흥민, 요렌테가 서고 2선에 로즈, 에릭센, 윙크스, 시소코, 트리피어, 스리백은 베르통언,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골문은 요리스다. 손흥민은 최전방에서 요렌테와 투톱으로 골문을 노린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