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종합S] '해치' 정일우-고아라, '살인자' 밀풍군 잡으려 머리 맞댔다

기사승인 2019.02.12 23:2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SBS '해치' 장면들. 방송화면 캡쳐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해치' 정일우가 언근을 자처했다.

12일 방송된 SBS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에서는 밀풍군의 살생을 밝히려는 이금(정일우)과 여지(고아라)의 추리과정이 전파를 탔다.

밀풍군의 함을 훔치다 위기에 직면한 여지는 이금의 도움으로 자리를 무사히 빠져나갔다. 하지만 목숨 걸고 훔친 함에는 말린 꽃과 잎이 들어있었다. 여지는 "내가 등신"이라며 자신이 실수했다며 자괴했다.

박문수는 장원급제한 노태평을 대술한 이금에 대한 의문을 감추지 못했다. "그냥 급제도 아니고 장원급제는 누가 하는 걸까"라며 "이상한 것만 아니야. 엄청 수상해"라고 정체에 여전히 의구심을 갖고 그를 찾아헤맸다.

밀풍군은 자신이 죽인 노태평이 장원급제했단 사실에 분노를 감추지 못하며 여전히 폭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대술한 놈 입부터 막아야 할 것이야. 오늘밤까지 대술한 놈 잡아 죽여 내 눈 앞에 데려와라"고 명령했다.

여지는 약속한 시간 이금을 만나러 향했고, 이금에게 함에 대해 밝혔다. 이어 자신이 의심하던 이금의 정체에 대해 물었다. 이금은 "묻지 않을 테니 캐묻지 말라"라며 정체를 숨기려 했다. 여지는 "그쪽은 아마도 연잉군 이감일테지"라 물었지만, 끝내 밝히지 않고 자리를 피했다. 하지만 노태평의 정체를 밝히려 이금을 기다리고 있던 박문수(권율)와 마주치며 결국 자신이 연잉군임을 인정했다.

자신이 왕자를 때렸다는 걸 알게된 박문수는 "역시 왕족이세요"라며 이금 앞에 다시 나타났다. 정체를 알게 되자 확연히 달라진 박문수의 모습에 이금은 "어제 일 때문이라면 사과하지 말게. 문제 삼지 않겠네"라며 문수를 떼어놓으려 했지만, 문수는 끈질겼다. 여지 대신 이금에 대해 캐려한 것.

이금이 키를 쥐고 있다고 의심한 문수가 "죄지은 자는 합당한 벌을 받는 게 맞다"고 도발하자 "불공평이 세상의 진짜 이치란 걸 자네도 지금 알게 될 거야"라 맞서더니 말을 타고 달렸다.

하지만 이들은 함에 숨겨진 비밀을 깨달으며 결국 세 사람이 동시에 노태평의 시신을 찾아냈다.

한편, 이금은 숙종(김갑수)과 만났다. 이금의 망나니 같은 모습을 안타까워하며 숙종은 "너는 참 영특했지. 난 곧 죽는다. 내가 알던 너를 세상도 알게해줄 수 없겠느냐"고 이금에게 호소했다. 이금은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생각에 잠긴 모습이었다.

한정석(이필모)은 밀풍군의 죄를 심사하려 사헌부에 나섰다. 밀풍군의 죄를 벌해야 한다 외쳤지만, 사헌부는 오히려 한정석을 "감찰따위가"라 무시했고, 주장하는 "언근을 데려오라" 명했다. 이때 사헌분의 문이 열리며 이금이 등장했다. 이금은 "그 언근이 여기 있긴 한데"라 말해 파장을 예고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