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치' 정일우·고아라, 결국 노태평 시체 찾았다… 도성 '발칵'

기사승인 2019.02.12 22:53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SBS '해치' 장면들. 방송화면 캡쳐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해치' 정일우가 시신을 발견했다.

12일 방송된 SBS '해치'에서는 이금(정일우)이 밀풍군(정문성)이 살해한 노태평의 시신을 발견했다.

몰래 밀풍군의 부하를 쫓던 이금은 활을 놓치며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놓이게 된다. 하지만 자신을 따르던 박문수(권율)의 재치로 위험에서 벗어났다. 문수는 이금에게 "저놈들은 왜 쫓는거냐"라고 물었다. 이금은 여전히 답을 주지 않고 "따라올테면 따라와 보라"고 문수를 끌었다.

같은 시각, 여지 역시 함에 대해 알아냈다. 이금은 여지(고아라)와 함께 찾아낸 함에서 노태평의 죽음을 예견했고, 여지 역시 이를 알아낸 것.

같은 장소에서 마주친 세 사람은 결국 한 남자의 시신을 발견했다. 여지는 시체가 가지고 있는 패를 보며 "노태평?"이라 읽으며 세 사람이 노태평 시신을 발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편, 노태평의 시신을 발견한 사실이 알려지며 도성은 발칵 뒤집혔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