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밤' 김서형 "'SKY캐슬' 김주영에 소름, 내가 봐도 무서웠다"

기사승인 2019.02.12 21:5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안현희 기자] 배우 김서형이 'SKY캐슬' 속 '김주영쌤'과 다른점을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 종영한 JTBC 드라마 'SKY캐슬' 속 '입시코디 김주영' 역 김서형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김서형은 "오늘은 전적으로 절 믿으십시오. 질문하고 또 질문해. 다 감당할 수 있어"라며 유행어가 된 명대사를 선보였다.

인터뷰 가운데 갑자기 드라마 속 사건의 발단이 된 영재가 찾아왔다. 바로 송건희가 김서형을 찾아온 것. 송건희는 "근처 카페에 있다가 선배님 계신다고 듣게 돼 인사하러 왔다"며 웃어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SKY 캐슬' 속 자신의 모습이 "제가 봤을 때도 마왕 같아 소름이 끼쳤다. 감독님에게 문자를 드린 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서형은 이어 "감독님에게 '제가 아닌 것 같아요 너무 무서워요'라고 문자를 보냈더니 감독님이 '서형 씨가 200% 잘하신 거예요'라고 답해 주셨다"고 전했다. 

김서형은 진진희 역 오나라의 명대사인 "어마마" 추임새를 성대모사 해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명대사 유행어를 두고 "제가 만든 게 아니라 쓰여 있는대로 했는데, 이게 유행어가 됐다는게 의아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런가하면 김서형은 김주영 역과 닮은 점, 다른 점을 차례로 공개했다. 그는 "한가지를 위해 파고들고 끝끝내 이뤄낸다는 점이 닮았다. 다른 점은 살인한 적 없다. 아기도 없다"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