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떠나는 램지, “무거운 마음, 믿을 수 없던 11년”

기사승인 2019.02.12 17:5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램지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무거운 마음으로 믿을 수 없었던 11년을 보낸 북런던을 떠난다. 감사드린다

이탈리아 세리에A 유벤투스는 12(한국 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아론 램지는 올해 71일부로 유벤투스 선수가 된다"라며 "계약은 2023630일까지"라고 밝혔다. 램지는 이번 시즌까지는 아스널에서 활약한 후 이번 여름 자유계약으로 유벤투스에 합류한다.

램지가 결국 유벤투스 이적을 선택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램지의 주급은 무려 40만 파운드(58천만 원). 이는 현재 영국 축구 선수 기본급 중 가장 많은 수준이다. ’스카이 스포츠는 램지의 주급을 325천 파운드(47천만 원)라고 전했다.

엄청난 대우를 받고 떠나지만 램지는 아스널 팬들을 생각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미 소식을 들었겠지만 나는 유벤투스와 사전 계약을 체결했다. 나는 엄청나게 특별하고 지지하는 아스널 팬 모두에게 개인적으로 이 소식을 알리고 싶었다고 했다.

계속해서 그는 아스널 팬들은 내가 10대일 때 나를 환영해줬고 팀에서 좋고 나쁠 때 모두를 함께 했다. 무거운 마음으로 믿을 수 없었던 11년을 보낸 북런던을 떠난다. 감사드린다며 팬들에게 작별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도 남은 시즌 최선을 다해 아스널을 위해 뛰겠다고 강조했다. 램지는 나는 팀을 위해 100%를 다할 것이다. 또 유벤투스로 떠나기 전 아스널의 이번 시즌이 좋게 끝나기를 희망한다며 팬들에게 전하는 메시지에 마침표를 찍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