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식발표] 'EPL 특급' 조던 머치, 경남 입단 확정…등번호 80번

기사승인 2019.02.11 16:0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조던 머치, 경남 입단 ⓒ박대성기자
[스포티비뉴스=창원, 박대성 기자] 경남FC가 프리미어리그 출신 조던 머치를 품었다.

경남은 11일 경남도청 행정부지사 집무실에서 머치 영입을 발표했다. 머치는 태국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진행했고, 전지 훈련에 참가했다. 이후 한국으로 넘어와 경남도청에서 공식 입단식을 진행했다. 등번호는 80번이다. 

말컹, 박지수, 최영준이 팀을 떠나 대대적인 보강이 필요했다. 경남 프런트는 발 빠르게 영입전에 뛰어들었고, 울산 현대에서 이영재, 김승준, 부산 아이파크에서 고경민 등을 영입했다. 일찍이 김종부 감독의 눈도장을 받았던, 스페인 에시하 발롬피에 출신 김태훈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방점은 프리미어리그 출신으로 찍었다. 김종부 감독의 2019시즌 구상은 공격적이고 센스있는 2선 자원이었다. 2018년 중후반부터 아길라르 영입전에 뛰어든 이유다. 그러나 아길라르 영입에 차질이 생기면서 다른 외인에 눈을 돌렸다.

이때 경남에 조던 머치가 포착됐다. 머치는 더비 카운티 18세 이하(U-18) 출신으로 잉글랜드에 잔뼈가 굵다. 카디프 시티와 크리스탈 팰리스에서 가장 많이 뛰었다. 김보경, 이청용과 한솥밥을 먹어 국내 팬들에게도 익숙하다.

협상은 일사천리였다. 1월 말, 팰리스와 계약이 끝나 소속팀을 물색하고 있었고 경남 제안에 고개를 끄덕였다. 경남도 이적료가 발생하지 않아 만족스러웠다. 연봉도 납득할 만한 수준이었다. 협상과 메디컬 테스트까지 단 3일이면 충분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