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IT 담당 기자 예상 "강정호 개막 엔트리 포함…2016년으로 돌아갈까?"

기사승인 2019.02.11 09:4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강정호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com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담당 기자 아담 베리가 11일(한국 시간) 피츠버그 개막전 로스터를 예상했다. 강정호는 개막전 로스터에 들어갔다.

베리는 3루수를 콜린 모란과 강정호를 적었다. 그는 "강정호와 콜린 모란 출전 시간이 어떻게 갈릴지는 알 수 없다. 이번 봄에 확실하게 볼 수 있다. 강정호는 2015년, 2016년 때로 돌아갈 수 있을까? 모란은 타석에서 더 많은 힘과 수비 때 더 빠른 첫 발을 내디딜 것인가"라며 확정되지 않은 플래툰 시스템에 대해 이야기했다.

강정호와 모란은 이번 겨울 내내 파트너처럼 함께 거론되고 있다. 불확실성이 많은 강정호가 모란 백업으로 올 시즌을 시작할 것이라는 예상이 줄을 잇고 있다. 베리 기자의 말처럼 강정호의 이번 시즌 포인트는 2015년과 2016년에 보여줬던 타격 능력을 보여줄 수 있느냐 여부다.

강정호는 2015년 15홈런 타율 0.287 OPS 0.816을 기록했다. 2016년에는 21홈런 타율 0.255 OPS 0.867로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2017년 음주운전 뺑소니로 미국에 들어갈 수 없었고, 지난해 우여곡절 끝에 복귀해 마이너리그에서 대부분 시즌을 보냈다. 시즌 막바지 메이저리그에 올라가 6타수 2안타를 기록해 가능성을 보였으나 여전히 물음표는 존재한다.

피츠버그는 강정호와 새로운 계약을 맺으며 저비용 도박을 시작했다. 올 시즌 존재했던 옵션을 실행했다면 강정호와 550만 달러 계약을 맺어야 했으나, 옵션을 실행하지 않고 보장 금액을 낮추는 재계약을 맺었다. 보장 연봉은 300만 달러다. 

강정호의 타격 능력이 2016년처럼 돌아간다면 피츠버그는 대박 계약을 만들었다고 볼 수 있다. 강정호가 과거 타격 실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에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다.

다음은 아담 베리 기자가 예상한 피츠버그 개막전 로스터다.

포수
프란시스코 서벨리, 엘리스 디아즈

1루수
조시 벨

2루수
아담 프레이저

3루수
콜린 모란, 강정호

유격수 
에릭 곤잘레스, 케빈 뉴먼

외야수
코리 디커슨, 스탈링 마르테, 로니 치즌홀

유틸리티
파블로 레예스

선발투수
제임슨 타이욘, 크리스 아처, 트레버 윌리엄스, 조 머스그로브, 조던 라일스

구원투수
펠리페 바스케즈, 키오니 켈라, 카일 크리크, 리차드 로드리게스, 프란시스코 리리아노, 타일러 라이온스, 닉 버디, 닉 킹햄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