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英언론 "손흥민 다이빙 옐로카드, 이번 시즌 토트넘 네 번째 기록" (영상)

기사승인 2019.02.10 22:5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억울하게 옐로카드를 받은 손흥민(7번)

▲ 다이빙으로 옐로카드를 받은 손흥민. 이번 시즌 토트넘 네 번째 기록이다. ⓒ스쿼카

[스포티비뉴스=런던(잉글랜드), 장우혁 통신원/ 정리 이종현 기자 / 이충훈 영상 기자] "손흥민의 다이빙은 2018-19시즌 토트넘 홋스퍼의 네 번째 기록이다."

토트넘은 10일 오후 10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레스터시티와 홈경기를 치르고 있다.

3경기 연속 골에 도전하는 손흥민은 페르난도 요렌테와 함께 선발로 나섰다. 하지만, 전반 15분 석연치 않은 판정이 나왔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침투 패스를 박스 안에서 받은 손흥민은 레스터시티의 센터백 해리 매과이어에게 다리가 걸렸다. 

넘어진 손흥민은 페널티킥 선언을 요구했으나, 주심은 도리어 손흥민의 동작을 '다이빙'으로 봤고, 옐로카드를 줬다. 가까이서 지켜본 에릭센도 손을 번쩍 들어 페널티킥을 요구할 정도로 명확히 '터치'가 있었다.

손흥민의 옐로카드를 지켜본 '스쿼카풋볼'은 루카스 모우라, 대니 로즈, 해리 케인에 이어 손흥민이 네 번째로 2018-19시즌 다이빙으로 인한 옐로카드를 받은 토트넘 선수라고 알렸다. 

영국 공영방송 'BBC' 라디오5에서 경기를 해설하고 있던 전 첼시 미드필더이자 현 브라이턴 코치 스티드 시드웰은 "매과이어가 손흥민에게 화를 냈지만, 손흥민의 다리를 걸었다. 접촉이 있었다. 소프트한 터치였지만 접촉이었다. 박스 안에서 접촉이 있다면 공격자에게 권리가 있다"며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받아야 했다고 주장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