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화, 김범수 등 4명 오키나와 1군→고치 퓨처스 캠프로

기사승인 2019.02.10 15: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한화 김범수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한화 이글스가 10일 퓨처스 캠프 시작과 함께 자율 경쟁 강화를 목표로 캠프 간 선수단 이동을 단행한다. 일본 오키나와 캠프에서 훈련 중이던 윤승열, 홍성갑, 김범수, 김민하를 고치 퓨처스 캠프지로 이동시킨다.

이는 자율 경쟁을 추구하는 동시에 실전보다 훈련이 더 필요한 상태인 선수들을 위한 조치다. 한화는 11일부터 연습 경기로 실전 감각을 올릴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대만에서 열린 아시아 윈터베이스볼에 참가했던 김범수는 지난달 31일 1군 캠프에 합류해 코칭스태프의 관리 속에 훈련 프로그램을 소화했다. 본격적인 피칭을 시작하기 전까지 퓨처스 캠프에서 컨디션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한편, 오키나와에서 재활 캠프 후 1군 캠프에서 함께 훈련했던 문재현은 왼쪽 팔꿈치 부상부위의 세밀한 관리를 위해 서산 재활파트로 합류한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