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가메즈 폭발' 우리카드, OK에 3-1 승…1위 현대캐피탈과 승점 타이

기사승인 2019.02.09 15:5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우리카드가 OK저축은행을 꺾고 1위 현대캐피탈과 승점 타이를 기록했다. ⓒKOVO
[스포티비뉴스=장충체육관, 정형근 기자] '에이스' 아가메즈가 29득점으로 맹활약한 우리카드가 OK저축은행을 꺾었다. 우리카드는 1위 현대캐피탈과 승점 타이를 기록했다.  

우리카드는 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19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OK저축은행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3 25-22 19-25 25-15)로 이겼다. 

우리카드는 18승 11패 승점 56점으로 2위를 기록했다. 우리카드는 1위 현대캐피탈(21승 7패 승점 56점)과 승점은 같지만 다승에서 밀렸다. OK저축은행은 14승 15패 승점 42점으로 5위를 유지했다.

우리카드는 1세트 초반 아가메즈의 화력이 폭발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세터는 에이스를 잘 활용해야 한다"는 신영철 감독의 조언을 들은 노재욱은 아가메즈에게 집중적으로 토스했다. '2m 7cm' 아가메즈는 1세트에만 무려 10득점을 올렸다. 

아가메즈가 펄펄 날자 점수는 15-7까지 벌어졌다. 물론 OK저축은행은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를 앞세워 끈질기게 추격했다. 조재성도 공격을 도우며 21-22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OK저축은행은 결정적 순간에 나온 범실이 뼈아팠다. 22-23에서 심경섭의 서브가 벗어났고, 23-24에서 한상길의 서브가 아웃되며 1세트를 내줬다. 

2세트는 팽팽하게 전개됐다. 우리카드는 레프트 나경복과 한성정이 힘을 냈다. OK저축은행은 한상길과 박원빈의 속공으로 점수를 쌓았다. 아가메즈와 요스바니는 자존심을 건 맞대결을 펼쳤다. 

두 팀의 승패는 '높이'에서 갈렸다. 우리카드는 14-14에서 노재욱이 블로킹에 성공했다. 15-14에서는 나경복이 조재성의 백어택을 잡아냈다. 나경복은 17-14에서도 이민규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리드를 잡은 우리카드는 막판까지 집중력을 보이며 2세트를 따냈다.  

3세트는 초반부터 시소게임이 지속됐다. 두 팀은 동점과 역전을 거듭했다. 먼저 승기를 잡은 팀은 OK저축은행. 11-10부터 요스바니의 서브 에이스 3개를 포함해 내리 5점을 따냈다. 

우리카드는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추격했다. 그러나 점수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며 3세트를 내줬다. 

전체 흐름이 걸린 4세트. 우리카드는 아가메즈가 초반부터 높은 공격 성공률을 보이며 앞서 갔다. 

우리카드는 고비마다 중요한 블로킹을 성공했다. 김시훈과 노재욱, 아가메즈, 나경복 등이 스파이크의 길목을 지키며 블로킹 득점을 올렸다. 특히 17-11에서 나경복이 요스바니의 백어택을 블로킹하자 우리카드 선수들은 큰 함성을 질렀다. 

우리카드는 한번 잡은 승기를 놓치지 않았다. 점수 차이가 벌어지자 OK저축은행은 전의를 상실했다. 승점 3점을 따낸 우리카드는 선두 경쟁에 다시 뛰어들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